임신 중 맥주 한잔 어때요?

 

의사들 조차도 어떤 의사는 맥주 1-2잔 괜찮다고 하고, 어떤 의사는 마시지 못 하게합니다. 그리고 외래에서도 임신부가 자기는 임신초기에 소화가 안되어서 소화제를 복용하면 기형아를 낳을까봐 매일 맥주 한잔씩을 마셨다고 합니다.


실제로 우리가 조사했던 3,500명의 여성 중 임신 중 가끔 술을 마시는 빈도는 약 30%에 이르렀습니다. 가장 자주 마시는 술은 맥주, 소주, 와인 순이었습니다. 미국의 통계에 의하면 매년 1,300~8,000명의 태아알코올증후군 아기가 태어나는 것으로 보고하고 있습니다. 태아알코올증후군은 정신지체, 성장장애 그리고 안면기형을 특징으로 합니다.


이는 미국에서는 다운증후군이나 뇌성마비 보다도 흔한 정신지체의 원인으로 알려져 있으며, 미국의 경우 태아알코올증후군 한 아기를 위해서 평생 지원해야 하는 비용은 믿기 어렵지만 의료비, 특수교육비등을 포함해 약 5백만 달러가 소요되는 것으로 보고하고 있습니다. 또한, 태아알코올증후군의 위의 3가지 전형적 특징을 다 갖추지 않은 덜 심한 알코올 관련 기형아의 발생은 전형적 태아알코올증후군의 약10배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되어있습니다.


임신부가 술을 마시는 경우 알코올은 여과 없이 태반을 통과해서 아기에게 똑 같은 양이 전달됩니다.


하지만, 적은 양의 알코올이라도 자궁 내에서 빠르게 성장하는 태아에게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이유는 미성숙 태아는 알코올을 대사해서 배설할 능력이 부족하여 알코올이 태아에서 엄마보다 더 높은 농도로 더 오래 지속된다는 것이며, 또한, 알코올과 그 대사물인 아세트알데하이드는 뇌세포의 대사에 직접 영향을 줄뿐만 아니라 탯줄의 혈관을 수축시켜 태아의 뇌나 다른 장기 세포의 발달에 필요한 산소와 영양공급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태아에게 안전한 알코올의 양은 알려져 있지 않으며, 최상은 절대적 금주입니다. 태아알코올증후군은 임신 중 금주함으로써 우리가 쉽게 예방할 수 있는 가장 흔하고 심각한 선천성기형 입니다.   

 

임신 중 커피 어때요?

 

카페인은 커피, 코코아, 콜라, 그리고 차잎 등을 포함한 약 63종의 식물에 포함되어 있을뿐만 아니라 초콜렛, 감기약등 다양한 약물에 포함되어 있다.


카페인을 체내에서 반으로 줄이는데 걸리는 시간은 어린이나 흡연자에서는 3시간 미만, 비흡연자에서는 3-7시간, 피임약을 복용하는 여성은 13시간, 그리고 임신 말기의 임신부의 경우는 10-20시간 정도 걸린다. 개인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하루에 커피 6-10컵을 마시는 성인의 경우 불안, 불면증, 자주 깸, 그리고 심장박동이 지나치게 증가한다.  


우리나라 임신부들이 임신 중 커피를 가끔 마시는 율은 60퍼센트 이상이고, 매일 마신다는 임신부도 약 10%에 이른다.


하지만, 이렇게 커피를 마심으로써 노출된 카페인에 의해서 기형발생 위험률이 증가하지 않았으며, 다른 연구들에 의해서도 이런 증거는 찾을 수 없었다.    

 

하지만, 일부 동물 실험에서 카페인이 방사선이나 화학물에 의한 세포 내 유전자 변형의 효과를 증대시킬 수 있다고 보고하고 있으며, 자궁과 태반의 혈류를 감소시킬 수 있다고 보고하고 있다. 또한 카페인에 과다 노출 시 수면장애나 위장장애를 일으킴으로써 2차적으로 생활의 리듬을 깬다거나 영양 결핍으로 인한 임신결과에 부정적인 결과를 일으킬 수 있다고 한다.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