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정보집 발간 관련 식약청 기자간담회, 한정열 센터장, 김명정 식약청 의약품안전정보팀장(4.22)

식품의약품안전청(청장 노연홍)과 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센터장 한정열)는 임부들이 사용 가능한 의약품과 비교적 조심해야 하는 의약품 550여 성분에 대한 정보가 포함된 ‘임부를 위한 의약품 정보집’을 4월말 발간할 계획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청 보도자료]

○ 감기 등 감염질환으로 인한 고열은 임신 중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증상으로 임부에게 안전한 해열제를
   선택하여 열을 낮추는 것이 필요하다.

– 임신초기 섭씨 38도 이상의 고열은 신경관결손증 발생률을 증가 시킬 수 있으며, 초기 이후에도 태아의
  신경계에 손상을 줄 수 있다.

– 이런 경우, ‘아세트아미노펜‘은 통상 용량 범위 내라면 임신 기간 어느 때라도 임부와 태아 모두에게 안전
  하게 사용 가능한 해열제이다.
 

○ 임신 중 신우신염 또는 폐결핵 등 중증 감염성 질환이 발생했을 경우 적절한 약물치료를 하지 않으면,

– 패혈증 등 전신감염으로 질병이 진행될 수 있으며, 유산 및 조산 위험이 증가하고, 신생아에게 폐결핵이
  감염될 수 있다.

– 이때, 항균제 중 ‘페니실린’계열 및 ’세팔로스포린‘계열, 항결핵제 중 ’이소니아짓‘, ’리팜피신‘ 등은
   비교적 임부에게 안전한 약물이다.
 

○ 당뇨로 인한 고혈당은 태아의 선천성 이상을 일으키는 원인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임신 전부터 당뇨를 앓고 있었거나, 임신 후 임신성 당뇨를 진단받은 경우에는 인슐린 주사제를 사용해서 혈당을 엄격히 조절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인슐린’(insulin)은 체내에서 생성되는 성분으로 선천성 이상을 일으킬 위험이 없으며, 임부의 고혈당으로 인한 위험을 감소시킨다. 

○ 이밖에도 임신기간 중 발생이 잣은 심한 입덧, 변비, 천식 등은 증세에 따라 사용이 가능한 의약품이 있다. 

□ 한편, 여드름 등 피부질환은 가임기 여성에게 흔히 나타나는 증상으로, 임신 초기 피부병 약을 복용하는 사례가 종종 있어 임부는 임신사실을 안 후에 걱정을 많이 한다.

○ 일반적으로 ‘디펜히드라민’ 등 항히스타민제는 임부와 태아에게 모두 안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 그러나, ‘이소트레티노인’은 여드름 치료에 자주 처방되는 피부각화증 치료약으로서, 임신 중 투여 시 선천성이상 위험이 높으므로 가임기 여성은 복용을 삼가야 한다. 

□ 식약청은 이번에 발간될 ‘정보집’은 의료 전문가들에게 임부에 대한 의약품 사용의 기본적인 원칙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밝히며,

○ 임부의 임상적 특성에 따라 약물의 유익성과 위험성 비율이 달라질 수 있으므로 개별 임부에 대한 구체적 상담은 담당의사, 또는 한국 마더세이프 전문상담센터를 이용할 수 있다. 

※ 식품의약품안전청 복약정보방: http://medication.kfda.go.kr/main/index.jsp

※ 한국 마더세이프 전문상담센터: 1588-7309, http://www.motherisk.or.kr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