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적으로 조산아라고 함은 임신 37주 이전에 출산된 아기를 말한다. 

하지만, 임상적으로는 34주 이전에 출산된 경우 사망률이나 뇌성마비와 같은 유병율이 증가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산의 원인은 전치태반이나 조기태반박리, 양수감염, 자궁경부무력증, 자궁기형, 항인지질항체 증후군 같은 면역학적 원인등이 알려져 있다. 

그리고, 구강내 잇몸 질환과 충치 등이 있는 경우 병소 부위의 박테리아에서 발생하는 독성물질에 의해서 조산이 발생할 수 있으며, 세균성 질염이 있는 경우도 조산이 발생할 수 있다. 세균성 질염은 여성이 질내를 청결하게 하기 위해서 물이나 청결제 등으로 씻어내는 잘못된 습관이 주요 원인이라 한다. 

성의 질내는 락토바실러스라는 질내 상주하는 정상 세균에 의해서 락토산이 만들어져서 Ph 4 정도(혈액은 Ph 7.4로 약 알칼리성)의 산성을 띠고 있다. 하지만, 잘못된 뒷물로 질내를 물이나 청결제 등으로 씻어내는 경우 산성도 가 떨어져서 비정상적 세균이 질내로 들어와 정상 균주를 대치하고 이 균주는 자궁과 복강내로 확산되어 조산이나 불임과 자궁외 임신의 중요한 원인이 된다. 

한편, 올바른 뒷물 하는 방법은 비눗물이나 물로 생식기 외부만을 씻어내면 된다고 한다. 

산의 재발 위험은 첫애를 조산한 경우 다음 아기를 조산할 확률은 15%로 알려져 있다. 두번 연속해서 조산한 경우 세번째 아기는 약 30%의 조산율을 보인다. 따라서, 이전 아기를 조산한 경우는 원인을 찾는 노력과 개선을 위해 임신전 상담이 반드시 필요하다.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