즘 비만클리닉이 거리 곳곳 마다 있다. 이는
많은 사람들이 날씬함을 유지하는 것이 건강 이상의 무언가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한다
.

어떤
입장이든 비만하지 않고 건강함을 유지하는 것은 건강한 아기의 출산을 위해서도 중요하다
. 하지만, 대부분 어떤 상태가 비만인지 잘 모르며, 특히 가임 여성들이 임신과
관련하여 비만이 태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잘 모른다
.

비만은 체내에 지방의 양이 과다하여 신체적인
활동과 건강에 문제가 될 수 있는 것을 말하며
, 체질량 지수(BMI)
따라 비만의 유형을 분류하며 자신의 체중을 신장의 제곱으로 나눈 값을 기준으로 임신 중
26-29
경도비만
, 30이상은 비만이라고 정의한다. 

비만이 임신에
미치는 영향은 불임
, 임신 중독증, 임신성 당뇨병,자궁 내 태아사망, 그리고 조산과 연관 있다.

최근 외래에서 있었던 일이다.
임신부가 초음파에서 임신
6주정도로 겨우 심장 뛰는 태아를 보고 너무 좋아하였다. 물어보니, 자기는 6
전에 첫 애를
3.8kg으로 낳은 후 키 150cm에 체중이 80kg까지 불어서 그 동안 임신을 하고 싶었는데도 임신이 안되고 나이도 먹고 해서 최근 다이어트로 55kg까지 뺏더니 거짓말처럼 임신이 되었다는 것이다. 이 경우 외에도
비만한 여성이 다이어트 후 임신이 되는 경우는 다이어트 약을 먹었는데 임신이 되었다면 다이어트 약이 기형을 유발할까 걱정이되 약물 상담을 위해
외래에 오셨다는 임신부들을 심심치 않게 보게 된다
.

또한, 체질량지수가 30이상의 비만이면 임신성고혈압이 4배 이상 증가한다고 보고되어 있다. 임신성 고혈압은 아기와 엄마에게 여러 가지 합병증 동반한다. 엄마의
간기능등의 상태가 악화되어 어쩔 수 없이 아기를 조산해야 하는 경우도 있으며
, 태반을 통해 아기에게
산소와 영양공급이 적어 자궁 내 성장지연이 발생하거나 조기태반박리로 자궁 내 태아사망이 발생 할 수도 있다
. 한편은
비만한 여성들은 임신성 당뇨병이 잘 발생하여 아기의 체중이
4kg 이상 되는 거대아를 낳기가 쉽다. 이때, 문제는 아기도 크고 산도가 좁아져서 정상 분만하기가 쉽지
않고
, 결국 제왕절개술을 선택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수술
후에도 비만 정도가 심하신 분은 수술상처가 잘 아물지 않아서 또 고생하는 경우가 드물지 않다
.

임신 전 비만 여성들은 반드시 임신 전에 체중 감량을 하여야 한다.

왜나 하면 임신중에는 체중감량이 추천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리고, 임신 전에 갑자기 체중감량 시는 체내에서 필수 영양소들이 같이 빠져나가기 때문에, 수정 전에 2-3개월 동안은 체중을 안정시키는 것이 필요 하다. 또한
체중이 정상 체중의
120% 이상인 경우 임신 중 총 체중 증가는 7-11kg 이 적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