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부인과 외래에 임신초기에 처음 방문한 임신부에게 “본인이 앓고 있는 질병이 있는냐”고 묻자 

“2년전부터 심장에 승모판막 탈출증(Mitral valve prolapse)이 있는 것을 알았다 한다”  

이 임신부는 임신기간 동안 별문제 없이 아기를 잘 낳을 수 있을까? 

심장질환은 전체 임신부의 최고 4%에 이르며, 모성사망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과거와 달리 임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심장병의 빈도가 증가하고 있다.

이유는 심장질환을 가지고있는 여성들의 진단과 치료의 향상, 그리고 늦은 임신 때문이다. 하지만, 임신중에 드라마틱한 심혈관 변화는 심장병이 있는 임신부들에게는 중대한 위험 요인이 된다. 

따라서, 이들 여성들이 웰빙임신과 건강한 아이를 위해서는 임신전 적절한 상담과 관리가 필요하다. 실제로 임신전 상담은 특정 심장질환에 관련된 엄마와 태아가 어느정도 위험한지 에 관한 정보를 제공해 줄 수 있다.

이러한 상담을 위해서는 다음 몇가지 요소가 고려되어야 한다.

번째, 어떤 심장병인지, 그리고 수술로 교정이 되었는지? 생명을 위협하는 심장질환의 경우 임신전에 수술을 함으로써 교정됨으로써 위험도를 줄일 수 있다. 때로는, 인공 심장 판막을 가지고 있는 경우 항응고제로 기형을 유발하는 와파린(Warfarin)을 사용하는 대신 헤파린(Heparin)으로 대체함으로써 기형발생률을 줄일 수 있다.

두번째, 심장의 기능적 상태가 어떤지? 일반적으로 활동시 기능적 한계가 없고, 활동시 증상이 없거나 기능이 약간만 제한되거나 쉴 때 증상이 없는 경우는 임신결과가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세번째, 임신부 본인이나 남편의 심장기형이 있는 경우, 미래의 태아에게 선천성 심장기형의 위험이 어느정도인지? 일반적으로 선천성 심장기형의 원인은 다인자성원인에 의한 선천성기형이다. 아이에서의 재발율은 2-18%이다.

마가 대동맥폐색이 있는 경우 아이는 18% 정도 발생하며, 아빠가 대동맥폐색이 있는 경우는 3%정도 재발한다. 승모판막탈출증은 17%정도 재발하는 것으로 보고 되고 있다. 일반적으로는 무증상이나 일부 여성들은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가슴에 통증을 느끼기도 한다. 이때 베타-블록커인 프로프라놀롤(Propranolol)로 치료하면 잘 반응한다. 임신중에 전신 혈관의 저항의 감소로 승모판을 통한 혈액의 역류가 감소한다.

따라서, 이 임신부의 임신예후는 좋으리라 판단된다. 하지만, 만약 임신중독증에 의한 고혈압이 발생시 심부전이 올 수있다. 따라서, 임신중 순환기내과의 진료와 관리가 필요하다. 그리고, 아기에게서 재발율은 약 14% 정도인것으로 알려져 있다.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