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능 예방책으로 요오드 제품 먹지 마세요”

시중 요오드 포함 제품 적정 복용량 및 성분 정보 불분명

관리허술로 오히려 태아 유해물질 포함 가능성 높아

미량의 방사능물질 노출됐어도 태아에 큰 영향 없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일본 원전사고로 국민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임신부들이 요오드 식품 복용 문의가 잦아지는 등 미량의 방사능이 뱃속 태아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걱정하는 임신부들이 크게 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제일병원 산부인과 한정열 교수(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 센터장)는 미량의 방사능 노출과 태아의 기형아 발생률과는 무관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오히려 예방 차원에서 섭취하는 요오드 영양보조제가 해를 미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정열 교수는 요오드를 포함하고 있는 해조류 같은 영양보조제들은 처방약처럼 잘 관리되지 않을 뿐더러 적정 복용량 및 성분 등에 관한 정보가 불분명해 태아에 해로운 물질을 포함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임산부의 경우 일부로 복용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이미 미국의 캘리포니아의 보건국은 예방책으로서 포타시움 요오드를 복용하지 말 것을 촉구한바 있다. 요오드, 조개류에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이나 갑상선문제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위험할 수 있고, 부적절하게 복용하면 부정맥, 구역, 구토, 전해질 불균형, 그리고 출혈과 같은 부작용을 유발 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일본의 원전사고 보다 심한 문제을 일으켰던 체르노빌 원전사고는 원자로(nuclear reactor)가 파괴되고 방사능물질이 주변에 확산되었음에도 당시에 정부에서 임신중절을 권했었지만 기형아의 발생은 증가되지 않았다며 현재 일본 방사능 노출 정도가 우리나라 임신부에게 영향을 줄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암 발생 우려와 관련해서도 한 번에 흉부 x-ray 500장을 찍는 정도의 방사선에 노출된 경우 일반인이 평생 암에 걸릴 확률 40~50%에 2%미만의 위험만을 추가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따라서 일본의 원전사고로 인한 우리나라에서 방사선 노출량이 극도록 적다고 알려져 있기 때문에 암 발생의 추가위험은 무시해도 된다고 덧붙였다. 

방사능 노출 및 약물상담에 대해 전문적인 상담을 원하는 임신부는 제일병원 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 1588-7309번으로 전화하면 무료로 상담 받을 수 있다.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