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하면 강렬한 햇볕, 고온, 다습, 장마 등이 떠오르는데 깔끔한 사람들에게는 그리 반가운 것은 아닙니다. 온도가 체온에 육박하게 상승하면서 체온을 조절하는 땀의 분비도 왕성해집니다. 여름철에 발생하는 피부질환은 고온, 다습, 땀, 햇볕 등과 밀접하므로 이런 관점에서 몇 가지 흔한 질환과 이들에 대한 예방 및 치료대책을 알아둔다면 피부도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습니다.

땀 분비는 활발한데 증발이 안되거나 잘 닦아 내지 못하면 땀띠가 발생하고 각질층이 땀으로 불어 각종 미생물이 증식합니다. 특히 발바닥 피부가 잘 불게되어 피부곰팡이가 증식할 경우 무좀이, 세균이 증식하면 발냄새(소와성 각질융해증)가 발생합니다. 제때에 잘 씻고 건조하게 하는 것이 예방책이나 일단 발병 시에는 전문의의 치료가 필요합니다.

땀과 피지분비가 많은 체간에서는 어루러기 곰팡이증(전풍)이 흔해 갈색의 색소성 병변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땀은 안닦아도 문제가 되나 너무 자주 닦아 내도 탈이 납니다. 잦은 샤워나 에어콘 바람은 피부건조증을 유발하여 겨울보다는 덜하나 피부가 가려워지는 소양증이 나타나므로 여름철이라도 샤워 후에는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선탠

한때 화장품회사의 광고에 여름이면 어김없이 등장했던 것이 선탠오일과 ‘갈색미인’ 이라는 문구였습니다. 선탠은 햇볕에 노출 후 색소가 침착되어 피부가 검어지는 현상인데 색소침착은 자외선의 피부투과를 어느 정도 막아 주어 보호하는 측면도 있으나 반복적 혹은 장기적으로 자외선을 쬐는 상황에서는 색소 침착(선탠)의 보호기능 보다는 자외선의 유해한 영향이 훨씬 커집니다.

선탠은 자연광인 햇볕 뿐 아니라 미용목적으로 특수한 형광램프로도 가능한데 이런 인공 선탠은 구리빛 피부를 마치 건강, 젊음 혹은 미의 상징으로 생각하는 일부 젊은 선탠옹호자 사이에서 무분별하게 행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여러 연구와 보고를 통해 인공선탠이 백해무익하며 피부노화와 피부암의 조기 발생을 촉진함이 밝혀졌고 많은 의사들이 이의 부작용과 위험성을 지속적으로 경고하고 있습니다. 구리빛 피부보다 타지 않은 피부가 더 건강하다는 의식의 전환이 빨리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자외선

자외선은 피부에서 비타민 D 합성을 유도하는 등 인간에게 꼭 필요하나 지나친 노출은 여드름과 지루피부염 같은 피부질환의 악화, 광과민성 질환, 피부노화(광노화), 피부암 등을 유발하기도 하는 양면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따라서 여름철의 자외선에 대해서는 적절한 대책이 필요합니다(표1).

자외선 중 파장이 짧은 B는 한낮에, 파장이 긴 A는 오후에 집중되므로 자외선 차단제는 A,B를 모두 막아 주는 제품이어야 합니다. 자외선B의 차단효과는 ‘SPF’로, A는 ‘+’의 갯수로 표시되는데, 자외선차단제는 한 번 바르면 지속적으로 효과를 나타내는 것이 아니므로 사용요령을 잘 알아두어야 합니다(표2).

여름철 자외선 대비책

1. 자외선이 강렬한 낮시간(오전10시~오후3시)에는 바깥 활동을 자제합니다.

2. 긴소매옷, 바지, 모자, 썬 글라스 등을 준비합니다.

3. 자외선 차단제를 반드시 바릅니다.

4. 구름낀 흐린날이나 실내에서도 크게 약화되지 않으므로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올바른 자외선 차단제 사용법

1. 일상생활에서는 SPF15~20, 2+정도가, 야외 활동 시에는 더 높은 SPF, + 수치제품을 선택합니다.

2. 시간이 지나면 분해되어 없어지므로 일정시간마다(3-4시간) 덧발라 보충합니다.

3. 바르는 시점은 자외선 노출 30분~1시간전이 좋습니다.

4. 화장 시에는 보충하기가 어려우므로 화장 전에 충분한 양을 발라줍니다.

지나치지도,모자라지도 않게, 상술한 바와 같이 기본원칙만이라도 적절히 지켜진다면 크게 눈에 띄거나 드러나지는 않지만 진정한 피부미인이 될 수 있습니다.

* 출처 : 제일병원 홈피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