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성요도증후군은 어떠한 경우를 말합니까? 

여성에서 요도에 기존의 병변을 발견할 수 없으며, 요배양 검사에서도 뚜렷한 원인균을 발견할 수 없는데도, 빈뇨, 급박뇨, 잔뇨감, 요지연, 요선감소 등의 배뇨증상과 치골상부 불편감 또는 통증, 배뇨통, 성교후 통증 등이 혼합되어 다양하게 나는 경우를 말합니다. 

특히 특정상황에서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가 많고, 증상의 호전과 악화가 반복되는 특징을 보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증상은 빈뇨-급박뇨 증후군, 여성 정신적배뇨장애, 감각성 방광이상, 방광통증후군 등으로 명명되기도 하는데 이들이 동일한 질환인지 다른 질환인지 뚜렷하게 구분할 수 있는 기준은 없는 상태입니다. 다만 설명할 수 있는 원인기전이 요도에 있는 경우에는 여성요도증후군이라 붙이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또는 중기의 진행중인 간질성방광염의 증상으로 해석하는 움직임도 있습니다. 

여성요도증후군의 원인은 무엇입니까? 

이 질환은 한가지 원인이 아닌 급,만성요도염, 요도협착, 요도경련, 여성호르몬의 저하, 정신심리적 장애, 면역질환, 신경학적 이상, 해부학적 이상 등, 여러 원인이 단독 또는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유사한 하부요로 증상이 나타나는 증후군적 질환으로 이해되고 있습니다. 세균성방광염, 방광암, 요도협착, 요도게실 등의 질환에서도 유사한 증상이 발생하기 때문에 이들 질환의 존재가능성도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최근 ‘여성요도증후군’의 원인으로는 방광 충만 전에 배뇨하는 잘못된 습관으로 배뇨감각과 방광의 기능에 이상이 초래되어 증상이 유발되거나, 골반근육과 외요도괄약근의 과도한 자극으로 신경근육계에 발생한 염증이 신경생리학적 기전에 변화를 가져오게 되어 외요도 괄약근의 경련이나 부조화 현상을 유발하여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설명하는 이론도 있습니다. 

여성요도증후군의 원인을 알기 위한 진단은 무엇이 있습니까? 

위에서 말한 원인을 순서적으로 하나씩 배제하는 방법으로 검사하여, 원인이 찾아지면 거기에 합당한 치료를 하게 됩니다. 대체적으로 다음과 같은 순서로 하게 됩니다. 

<문진>

특징적인 증상이외에도 혈뇨, 요실금, 전신발열 등의 유무로 세균성요로감염, 방광암, 불안정성방광 등의 가능성에 대하여 알아보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배뇨일지작성>

3일간 또는 1일간 환자 스스로 소변을 보는 시간과 1회 배뇨량을 스스로 적어오게 합니다. 하루 증의 배뇨간격 이외에도 증상이 악화되는 시간대의파악에 도움이 되며, 배뇨량이 많을 경우와 동반되어 배뇨횟수가 많은 경우에는당뇨나, 요붕증 또는 수 분의 과다섭취 유무 등을 의심하는데 도움이 됩니다.나중에 방광훈련으로 치료할 경우에 미리 환자를 교육한다는 의미도 있습니다 

<신체검사>

신경학적 검사로 (회음부감각, 음핵-항문반사검사) 신경인성방광의가능성을 조사하고, 골반검사로 방광탈출, 요도구협착, 요도위축, 질염, 골반염등의 유무를 파악합니다. 

<요검사>

요세포검사, 요배양검사로 요로감염, 요로상피내암의 유무를 검사합니다. 

<요도내경검사, 요속검사>

요도구협착, 요도협착, 방광경부협착, 요도경련, 신경인 성방광 등으로 인한 배뇨장애의 유무를 파악합니다. 

<요도-방광경검사>

방광내 이상을 검사하고, 요도경에서는 요도맛사지를 하여 분비물이 나오는지를 살펴서 만성요도염, 요도주위선염증에 대한 유무를 검사합니다. 

<요역동학검사>

문진상 급박요실금이 동반되고, 대뇌질환이 의심되거나 하여 불안 정성방광이 의심되는 경우와 요속검사에서 비정으로 판독되는 경우에는 요역동학검사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성요도증후군의 원인에 따른 치료에 대하여 설명하여 주십시오. 

많은 원인이 있지만 흔한 원인으로 설명되는 만성요도염, 요도협착, 요도경련의 ‘악순환적고리’를 중심으로 설명을 해보면, 만성요도염, granulation 요로감염, turblent flow, 염증에 의한 부종, 조직의 증식, 요도경련 요도자극 요도협착(괄약근기능부조) 

실제 여성요도증후군이라 생각되는 환자에서 요검사, 요속검사, 요역동학검사를 다해보았지만 전혀 이상을 찾을 수 없는 경우가 더 많은 것 같습니다. 이런 경우는 환자는 물론 치료자인 의사의 입장도 난처하여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고 그냥 신경성이라고 말하기는 하지만 어떻게 치료해야 할지 난감한 경우가 많은데 이런 경우는 어떻게 치료하는 것이 좋겠습니까? 

실제 임상에서는 이런 환자가 더 많은 것 같습니다. 자세한 병력을 청취하여보면 다음과 같은 특징이 많이 나타남을 알 수 있는데,

∙ 차를 타기전이나 잠자기 전 등의 특정 환경에서 증상이 시작되거나 악화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 많은 환자에서 충분한 방광충만 전에 배뇨를 하게 되는 ‘여자는 소변을 참으면 안됩니다’는 그릇된 배뇨교육의 과거력이 나타납니다.

∙ 일부 환자에서는 옥수수수염, 호박죽이나 이뇨제 복용 후 등 요량증가에 따른 방광충만 때에 배뇨를 한 후에 증상이 사라진 경험이 있습니다.

∙ 일부 환자에서는 약물 사용후에 일시적인 증상의 경감이 있지만 다시 금방 재발을 반복하다가 결국에 가서는 약물로도 효과가 없으며, 자다가도 깨게되는 야간빈뇨의 증상도 나타나는 시간경과를 보입니다. 

이런 경우에는 행동치료인 ‘방광훈련’을 시도해 보는 것이 매우 효과적일 때가 많습니다. 

‘방광훈련’의 기본이론과 치료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정신심리적인 불안요소로부터 출발된 ‘방광충만전 배뇨하는 잘못된 습관’에 의하여 시작되며, 이 경우에는 배뇨시 방광의 효과적 수축을 기대하기 힘들기 때문에 가벼운 요지연현상과 요선의 약화를 느끼게 되고 배뇨후에도 잔뇨감이 남게됩니다. 따라서 또다시 소변을 보게 되고, 증상이 또 발현되고 하여 악순환하게 되는 현상으로 발전하며 이차적인 방광감각신경계의 변화가 초래되어 증상이 더욱 악화됩니다. 시간의 경과에 따라 방광의 순응도감소와 급박요실금으로도 연결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방광충만전에 배뇨하는 잘못된 습관’을 점진적으로 방광을 충만시키는 행동치료인 ‘방광훈련’ 법을 통하여 원래의 정상적인 배뇨감각으로 원상회복시킵니다. 치료효과는 60-90%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요속검사에서 비정상이거나 2주이상 치료에도 반응이 없는 경우에는 정밀진단이 필요합니다. 

치료방법은, 

환자로 하여금 일정시간이 경과하기 전에는 요의감을 극복하여 예정된 시간을 채우게 합니다.

∙ 일정시간은 처음은 2시간으로 정하여 1주간격으로 하여 10분-30분씩연장하여, 4~6주에는 4~6 시간을 유지하게 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 훈련기간에는 반드시 배뇨일지를 기록하게 하여 위험요소를 파악해둔다. 이 위험요소는 환자를 주의시키는데 이용되며, 결과가 좋을 때는 환자 스스로 호전된 결과를스스로 보게 하여 향후 지속적으로 ‘방광훈련’을 유지하도록 고무, 칭찬해 주어야 합니다. (대개 처음 2~3일은 힘들어 하지만 이 이후에는 증상의 호전이 나타나기시작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 치료 종료시에는 반드시 환자의 일상생활에서 ‘방광충만전 배뇨’의 상황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이 때에도 환자로 하여금 스스로 해결할 수 있게 충분한 설명을 해주어 증상의 재발을 최소화해야 합니다.

∙ 급박뇨의 증상이나 야간빈뇨가 심한 경우에는 항콜린제, 진정제(수면제)를 병합치료하면 효과적입니다

* 출처 : 제일병원 홈피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