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요

고령 임신이란 산모의 연령이 35세 이상인 경우로 지난 10년간 여성의 사회진출, 출산율 저하와 더불어 빈도가 현저히 증가하였다. 비국에서는 1970년대에 5%에 불과하던 것이 1990년에 8.8%, 2000년에는 13.5%로 증가하였고 국내에서도 평균 분만 연령이 1995년에 모 26.0, 부 29.1세에서 2003년에 모 28.0, 부 30.7세로 나이가 많아졌으며 고령 초산모의 비율도 95년 2.4%에서 2003년에 4.8%까지 증가하였다. 이런 고령산모들은 교육정도나 사회적 지위가 더 높고 직장을 가지는 경우가 많으며 조기에 산전관리를 시작하고 태아와 산모 건강에 대한 관심이 더 높은 경향이 있다.

고령 임신에 따른 위험

일반적 스트레스의 증가

고령 임신 여성일수록 임신에 의한 스트레스나 우울증의 빈도가 더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고령 임신 여성 일수록 사회 생활을 하는 경우가 많아 임신으로 인한 사회 생활의 중단에 따르는 스트레스와 향후 육아에 대한 스트레스가 더 클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생식 능력의 감소와 유산율의 증가

이러한 스트레스에도 불구하고 임신을 하고자 하였을 때 고령일수록 생식 능력이 감소하고 유산율이 증가하여 임신에 성공하기가 어렵게 된다. 30-34세 사이에 1000명당 400건의 임신율을 보이던 것이 40-45세가 되면 1000명당 100건 전후의 임신율을 보이게 되고 20대에 10%이던 자연 유산율이 45세에는 90%에 이르게 된다.

따라서 보조 생식술이나 배란 유도를 이용하여 임신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보조 생식술이나 배란 유도에 의한 임신은 그 종류나 방법에 따라 조금씩 다르기는 하지만 난소 과자극 증후군과 다태 임신의 빈도가 자연 임신에 비해 많아지게 된다. 임신 합병증이 고령 임신이라고 하여 더 증가하는 것은 아니나 다태 임신으로 인한 조산, 임신중독증, 양수 과다증, 태반 조기 박리 등은 산모와 태아의 예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게 된다.

염색체 이상의 증가

산모의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생길 수 있는 주산기 문제 중 가장 중요한 것은 태아 염색체 이상의 증가이다. 일부 보고자에 의하면 태아의 염색체 이상 만이 산모의 연령과 관련하여 생길 수 있는 유일한 선천성 이상이라고 할 정도로 염색체 이상이 없이 산모 연령에 따라 발생율이 증가하는 태아의 구조적 기형은 거의 없다. 20대에는 다운 증후군의 가능성이 1000명당 1명 이하의 빈도로 생기나 35세 이상에서는 그 빈도가 300명당 1명 이상으로 증가하게 되며 다운 증후군 외의 다른 염색체 이상도 산모 연령에 따라 증가함을 알 수 있다.

아버지의 연령

아버지의 연령은 산모의 연령만큼 염색체 이상에 크게 기여하지는 않으나 상염색체 우성으로 유전하는 질환(연골 무형성증achondroplasia, 불완전 골형성증 osteogenesis imperfecta, 말판 증후군marfan syndrome 등)이 돌연변이로 생길 가능성이 더 높아지며 세포질 내 정자 주입법(ICSI: intracytoplasmic sperm insemination)으로 체외 수정 시술을 하였을 때 Y염색체 결손의 가능성이 더 높아지는 것으로 되어 있다.

기타 주산기 합병증

그 외 산모 연령의 증가와 관련하여 발생할 수 있는 주산기 합병증은 만성 고혈압, 임신 중독증, 자궁 근종, 조기 진통과 조산, 임신성 당뇨, 저 체중아, 조기 태반 박리, 태아 위치 이상, 태아 가사, 유도 분만과 제왕 절개율의 증가, 자궁 내 태아 사망, 낮은 아프가 점수 등이 있다. 연령의 증가에 불가피하게 동반되는 내과적 질환이 이러한 합병증의 발생에 많은 기여를 한다는 데는 이견이 없으나 다른 인자가 없는 건강한 35세 이상의 산모에서 고령 자체가 주산기 예후를 나쁘게 하는 가에 대해서는 아직 논란의 여지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령 산모의 산전관리

임신 전 관리

나이가 들수록 당뇨, 고혈압, 동맥 경화증 등의 모체 질환이 증가하므로 고령에서 임신을 계획하는 경우, 특히 만성 내과 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임신이 질환에 미치는 영향과 질환이 임신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전문의와 충분한 상의를 거친 후 계획 임신을 하는 것이 좋다.

임신 중 관리

임신중 산전 관리는 기본적으로 다음과 같다.

7개월까지는 매달 진찰을 받고 9개월까지는 한달에 두 번, 분만 시 까지는 매주 진찰을 받게 되는데, 처음 방문 시 빈혈, 소변, 간염, 매독, AIDS, 혈액형, 자궁암, 풍진 검사를 시행하고 이후 방문 시 마다 혈압, 몸무게, 소변 검사, 태동, 태아 크기와 심장 박동 등을 확인하게 된다. 15-20주에 기형아 검사를 하고 24-28주에 당뇨 검사를 한다. 이러한 산전관리 스케쥴은 고령 산모라고 하여 특별히 다르지 않다. 단 염색체 이상이 증가하므로 단태 임신에서 산모의 분만 시 연령이 35세 이상인 경우와 이란성 쌍생아 임신에서 31세 이상인 경우는 다른 이상이 없더라도 염색체 검사를 하는 것을 권유하고 있다. 그러나 고령 산모라는 이유만으로 임신 20주에서 22주사이에 시행하는 정밀 초음파 검사를 해야 하는가에 대해서는 아직 논란이 있다.

분만 관리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산모의 연령이 증가할수록 임신에 대한 걱정과 스트레스, 그리

고 태아와 산모의 위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기 때문에 분만 자체에 대한 걱정 또한 많은 것은 당연한 일이라 하겠다.

나이가 듦에 따라 자궁 근층의 틈새 이음(gap junction)의 효율이 떨어지고 oxytocin 수용체의 민감도가 저하되며 골반 관절의 유연성과 골격근의 질량이 감소하게 되어 자연 분만이 힘들어 지는 것은 어쩔 수 없으나 이런 문제가 분만을 불가능하게 하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다른 산과적 적응증 없이 고령 임신이 더 위험하고 더 걱정되고 더 귀한 임신이라는 이유로 자연 분만을 시도하지 않고 제왕절개를 하는 것은 산모와 의료진의 기우에서 비롯되는 것이라 하겠다.

따라서 고령 임신이라 하더라도 산과적으로 제왕절개술을 시행해야 하는 적응증이 없는 경우에는 자연 분만을 시도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여야 하고, 단 전 임신 기간에 걸쳐서 전술한 산과적 합병증의 발생 여부에 대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결론

사회의 구조적 변화에 따라 고령 임신이 점점 증가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증가할 것이다. 이에 보조 생식술에 의한 다태 임신과 염색체 이상의 위험이 증가하게 된다. 따라서 주의 깊은 산전 관리와 적절한 적응증에 의한 정밀 검사(염색체 검사를 위한 양수 검사, 정밀 초음파) 가 필요하다. 고령 임신이 고 위험 임신이기는 하지만 단지 고령 임신 이라는 이유만으로 지나친 걱정이나 검사의 남용, 자연 분만의 기피는 자제해야 할 것이다. (*출처 : 아가사랑)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