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임신 중 갑상선저하증이 아기의 지능저하와 관계 있다는데 사실 인가요?

임신8주에 갑상선저하증 으로 진단 받은 27세 환자가 있다. 그녀는 인터넷을 통해서 갑상선저하증의 경우 태아가 위험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더 많은 정보를 얻기를 원한다.

이때 나는 그녀에게 어떤 충고를 줄수 있을까?

임신부의 산과적 합병증이 증가한다는 사실이다. 그렇지만 갑상선 호르몬으로 적절하게 치료하면 이러한 산과적 합병증은 줄일 수 있다.

또한, 많은 연구들에서 임신 초기에 임신부가 갑상선저하증 이었던 경우 태어난 어린이들의 지능지수(IQ)가 정상이었던 임신부의 아이들 보다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중 갑상선저하증은 상대적으로 흔하다.

– 모든 여성의 약 4%는 갑상선질환으로 고생하거나 갑상선약물을 복용한다. –

임신중 검사에서는 2%이상이 갑상선자극 호르몬이 증가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갑상선저하증인 경우 태아사망, 임신성 고혈압, 조기태반박리, 불량한 주산기 예후와 같은 산과적합병증이 증가한다. 임신 12주는 되어야 태아는 갑상선호르몬을 만들어낸다.

이 때 까지 성장하는 태아의 뇌는 엄마의 갑상선호르몬의 수준에 절대적으로 의존한다.

갑상선저하증을 치료하지 않아 갑상선자극 호르몬이 증가되어 있던 여성에서 태어난 어린이들은 정상 여성의 어린이에 비교해서 IQ가 7점이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연구에서도 임신 12주에 갑상선호르몬 수준이 낮은 경우 정신운동발달에 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 최신 자료에 따르면 임신 1기 이후라도 갑상선 호르몬으로 치료하게 되면 어린이가 정상적으로 신경이 발달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고 한다.

임신을 계획하고 임신 전에 병원에 가서 간단한 검사로 갑상선저하증을 진단하고 치료한다면 건강한 아기를 낳을 수 있는 기회를 더 많이 가질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갑상선 항진증이 임신부와 태아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나요?

갑상선 항진증이 있는 여성들은 임신이 잘 안되어서 수태율이 감소한다.

임신 중 태아에게 미치는 영향은 저체중중이나 성장부진, 조기진통, 자연유산, 사산, 신생아사망, 모성사망의 발생율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리고, 임신부의 갑상선항진증이 잘 조절되지 않은 경우 기형발생위험율도 더 높아진다. 따라서, 임신전후 복용하는 약의 양을 조절할 필요도 있다.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