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연분만을 하는 경우 장점은

1. 출혈이 적고 회복이 빠르며 2. 산욕기 감염이 적고 3. 출혈, 산욕기감염, 혈전증, 폐혈전증, 양수색전증, 비뇨기계손상 등의 합병증이 제왕절개분만에 비해 적고 4. 모유수유를 좀 더 성공적으로 시도할 수 있다는 점 등이 있지만

단점으로는 1. 출산 시 고통을 경험하게 되고 2. 제왕절개보다 골반이완증상(요실금, 분만통, 배뇨장애 등)이 더 생길 수 있습니다.

이에 반해 제왕절개분만을 할 경우 위의 장단점이 바뀌게 되어 장점으로 1. 출산시 고통이 없고 2. 골반근육의 이완이 자연분만보다 덜하다는 것을 들 수 있습니다.

자연분만의 경우 출혈이 적고 회복이 빠르며 산욕기 합병증이 적어 제왕절개분만보다 우선되는 분만방법 이지만, 자연분만과 제왕절개분만에 대한 오해부분이 있어 설명하고자 합니다.

우선 두 분만 간 상처 회복 경과의 차이는 자연분만이 제왕절개분만보다 빠른게 맞습니다. 자연분만의 경우 분만 후 4시간이 지나면 걸어 다닐 수 있고, 소변도 스스로 볼 수 있고, 모유수유도 덜 힘든 자세로 할 수 있으며, 회음부 상처도 3~4cm 정도로 2주~4주 내로 빨리 아뭅니다.

하지만, 제왕절개분만을 하는 경우 마취로 인해 분만 다음날부터 거동이 가능하고 하루동안 소변줄을 거치해야 하며, 수술로 인한 복부 통증으로 모유수유를 바로 시작하기 힘들고, 피부 밑 조직까지의 회복은 4주~8주 정도 걸리며 수술부위 이상감각이 없어지는 데까지는 6개월에서 1년 정도가 걸릴 수 있습니다. 그러나 특별히 어려움이 없던 분만이었다면 상처 회복은 개인차가 있긴 하지만 4주에서 8주정도면 회복되는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두 번째로 요실금에 관한 내용으로 최근 요실금과 골반근육이완을 예방하기 위해 제왕절개분만 방법을 택하는 사례가 많이 늘고 있습니다.

특히 자연분만을 하게 되면 아기가 산도를 통과함에 따라 골반근육과 신경이 늘어나게 되어 요실금, 분만통, 배뇨장애, 질벽의 늘어남 등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임신 중과 분만 후에 요실금을 경험하는 경우가 약 30% 정도이고 분만 후 1년이 지나면 이중 약 10%만 증상이 남는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특히 출산 후 3개월 이후에도 요실금 증상이 있었던 경우 5년 이후에 복압성 요실금 증상이 재발할 확률이 약 90% 정도로 높아 요실금에 대한 관심이 증가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러한 산후요실금의 발생률을 비교해 보면, 자연분만의 경우 25~29%, 제왕절개분만의 경우 8.8%~12%로 자연분만을 한 경우 요실금 발생이 더 높은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초산모가 제왕절술 후 산후요실금의 발생은 자연분만에 비해 현저히 낮지만 제왕절개술을 반복적으로 시행할 경우에는 자연분만 한 경우와 차이가 없고, 어떤 방법이든 일단 분만을 하게 되면 5년 후 발생률에는 차이가 없음이 보고되어 있습니다.

또한 매일 출산 전 골반 근육 운동인 케겔운동으로 질과 요도 주변 근육을 강화하는 훈련을 한 경우 자연분만을 하더라도 요실금이 적고 회복이 빠르다고 보고되고 있습니다.

장기적으로 보면 자연분만과 제왕절개분만에 따른 골반근육이완에 따른 합병증은 큰 차이가 없고 분만 전, 후 케겔운동 등을 통해 이를 예방할 수 있음을 주지하여, 골반근육저하 예방을 위해 수술을 선택하는 일은 없어야겠습니다.

* 출처 : 제일병원 제일맘 러브레터 제29호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