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임신기간 동안 그것도 중반기 이후에 혈당이 올라갈까요?

임신 중에 태반에서 많은 호르몬이 분비되고 이 호르몬은 태아의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하지만, 이 호르몬은 임신부의 몸에서 분비되는 인슐린이 작용을 억제하게 되어 임신성 당뇨병 발생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인슐린의 작용이 억제되는 현상을 인슐린저항성이 증가된다고 하는데 모든 임신부에서 인슐린저항성이 증가되는 현상을 관찰할 수 있습니다. 임신성 당뇨병은 임신 때 증가하는 인슐린 요구량을 췌장에서 충분히 분비할 수 없는 여성에게서 발생한다고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인슐린이 부족하기 때문에 혈액 속의 당을 세포내로 이동시키기 어려워지고 이로 인하여 혈당이 증가하게 되는 것입니다.

태반은 엄마로부터 태아에게 영양분과 물을 공급하며 임신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다양한 호르몬을 제공합니다. 그러나 이런 호르몬, 즉 프로게스테론, 코티숄, 락토겐, 프롤락틴과 같은 태반호르몬은 인슐린의 작용을 방해합니다.


이러한 인슐린저항성은 일반적으로 임신중반기(임신 20주~24주)에 시작되는데 이 시기부터 태반의 성장에 따라 이러한 호르몬들이 더욱 많이 생산되어 이에따라 인슐린저항성도 커지게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임신성 당뇨병 검사는 보통 인슐린저항성이 증대되는 임신24~28주에 시행됩니다. 대부분 여성의 췌장은 이러한 인슐린저항을 극복할 수 있으나 췌장이 만들어 낼 수 있는 최대한의 인슐린을 만들어 내도 태반호르몬의 작용을 극복하기에 부족한 여성에게 임신성당뇨병이 생깁니다.

만약 임신부의 혈액에서 모든 태반호르몬을 제거할 수 있다면 인슐린저항성이 줄어들 것이고 이러한 현상은 사실 분만이 이루어지면 자연스럽게 해결됩니다. 그러나 이러한 사실은 분만 후에도 임신과 같이 혈당을 올리는 인자가 있다면 혈당이 올라갈 가능성이 많다는 것을 시사합니다. (제일병원 당뇨병 교육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