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후 몸조리는 여성에게 있어 평생 건강을 좌우하는 중요한 일이다.

산후 몸조리를 할 때에는 가족이나 친지, 도우미의 도움을 한달 이상 받는 것이 좋다. 몸조리 기간 중에 가장 두드러지게 일어나는 신체의 변화들은 다음과 같다.

출산 후에 나타나는 증상?

  • 오로 : 분만 후 자궁이 수축하면서 피가 섞인 질과 자궁경관의 분비물이 나오게 된다. 1~2일간은 혈액이 많이 섞여서 나오다가 점점 시간이 지나면 갈색이 되었다가 10일 후면 노랗게 변하면서 점점 없어진다.
  • 후진통(훗배) : 출산 후 자궁이 수축하면서 복통이 올 수 있는데, 이를 후진통(훗배)이라고 한다. 후진통은 초산인 경우에는 경미하고 경산부의 경우에 조금 더 심하지만, 산후 3일이 지나면 저절로 없어진다.
  • 산후 염증 : 아기를 낳은 지 2일째부터 열이 38도 이상 올라가면 출산 후 염증이 생긴 것으로 간주하게 할 수 있다. 주로 비뇨기계 염증, 자궁 부위 염증, 회음 절개부위 및 수술 부위 염증 등의 원인으로 볼 수 있으며 정확한 원인을 찾아 반드시 치료해 주어야 한다.
  • 산후 우울증 : 분만 후 허탈감, 통증, 피로감 및 출산 후 남편의 태도변화에 대한 두려움으로 가끔 우울증에 빠질 수가 있다. 이에 대한 치료방법은 가족들의 따뜻한 애정과 보살핌이다.
  • 월경의 회복 : 모유를 먹이지 않는 산모는 분만 후 6주에서 10주 사이에 월경이 시작되며, 모유를 먹이는 산모는 일반적 3개월이 지나면서 월경을 시작된다. 월경이 있기 전에도 이 기간 중에 부부관계를 가질 경우 임신이 될 가능성이 있다.
  • 젖몸살 : 대개 출산 후 3일째부터 젖이 돌기 시작하는데 이때 잘 풀어 주어야 한다. 유방을 찜질한 후 단단하게 뭉쳐 있는 곳을 손으로 잘 비벼서 풀어주고 고여 있는 젖을 짜내야 한다.

산후 관리는 어떻게 할까?

  • 회음 관리 : 따뜻한 물로 좌욕을 한 후 드라이로 잘 말린다
  • 늘어난 배 : 복대는 별 효과가 없다. 오히려 적당한 운동으로 늘어난 배를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며, 필요하다면 거들을 착용하는 것도 좋다.
  • 소변보기 : 방광이 아기 머리에 의해 장시간 눌려있어서 분만 후 소변보기가 쉽지 않은데, 아랫배를 살며시 누르면서 힘을 약간 주면 소변보기가 한결 용이해진다
  • 대변보기 : 분만 전에 관장을 하므로 분만 후에 곧바로 변을 볼 필요는 없지만 출산 3일 후에도 변을 보지 못하는 경우 변비약을 복용할 수 있다. 그러나 적당한 운동과 야채 섭취로 변비를 고쳐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 젖꼭지 관리 : 젖을 물리기 전에 순한 비누로 닦아주고 양쪽 젖을 번갈아 가면 먹이도록 한다.
  • 몸조리 : 몸의 관절이 약해져 있는 상태이니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잘 보호해 주어야 한다. 특히 한 달 동안 잘 조리해야 나중에 허리, 무릎 등 관절부위가 아프지 않다.
  • 체중관리 : 분만 후 체중은 5~6kg 정도 밖에 줄지 않고 5~6주일 지나야 임신 전 체중으로 돌아오게 된다. 적당한 운동을 6주 동안 규칙적으로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산후 관리를 할 때 주의사항

  • 출산 후 2~3주일은 가능한 한 쉬도록 하고 가사는 가벼운 것부터 시작한다.
  • 탕 속에 들어가는 목욕은 출혈이 멈춘 후 하고 샤워는 출산 3~4일 후에 가능하다.
  • 적어도 산후 6~8주 동안은 성생활은 금하는 것이 좋다.
  • 분만 후 2주 정도는 유방과 외음부를 깨끗이 해야 한다.
  • 영양분이 골고루 갖추어진 식사를 해야 한다. (고단백, 고칼로리 식사가 좋으며, 하루에 500Kcal가 더 필요하다.)

글. 조영주 하이닥 의학전문기자

*자료제공 : 하이닥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