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임신했다는 말은 예나 지금이나 가족 및 주변 사람 모두에게 축하를 받을 수 있는 말 중의 하나다. 그러나 낮은 출산율을 걱정하는 저출산 시대에서 임신했다는 말로 축하를 받는 느낌은 과거보다 좀 더 소중하면서도 애틋한 인사가 아닐까 싶다. 게다가 임신과 출산은 개인, 나아가 국가 발전에도 영향을 미치는 사안인 만큼 사회적으로 큰 의미와 가치를 내포하고 있다.

우리나라 합계 출산율은 지난해 기준 1.24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최하위이다. 남녀 한 쌍이 한 가정을 이뤄 자녀 한 명을 겨우 넘을 정도다. 때문에 노인인구가 이미 전체인구의 10%를 넘어선 사실을 감안하면 2050년에는 세계에서 가장 고령화된 나라 가운데 한 곳이 될 수밖에 없다.

심각한 인구불균형 구조에서 10월 10일 임산부의 날은 임산부 개인에 대한 배려를 넘어 출산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환기시킨다는 점에서 중요한 기념일이다. 특히 임신 과정의 어려움과 육아에 따른 부담 때문에 출산을 기피하고 있는 현실을 고려하면, 임산부가 편안하게 아이를 낳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

정부에서는 임산부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다. 모든 임산부에게 ‘고운맘카드’를 발급, 산전 진찰·분만비용 등 의료비 지원을 하고 있다. 또 임신 초기 안정이 필요한 경우 출산 전후 휴가를 분할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 마더세이프 전문상담센터를 운영해 임신 중 안전한 약물 사용에 대해 무료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보건소에서 임신 5개월부터 분만 전까지 철분제를 지원하고 있다. 저소득가구인 출산 가정에 대해서는 가정방문 도우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바우처를 지급하고 있다.

임신과 출산 지원뿐만 아니라 양육 친화적 사회 환경을 조성하는 일도 필요하다. 정부는 현재 제2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을 수립·시행, 모든 사회 영역에서의 저출산 대응을 위한 법적·제도적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특히 보육·교육지원 확대, 육아휴직급여 정률제 도입으로 출산·양육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강화해 일·가정이 균형을 이루는 계기를 마련했다. 저출산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2009년에 경제계, 종교계, 여성계 등 각계의 민간단체와 정부가 함께 ‘아이 낳기 좋은 세상 운동본부’를 출범시킨 바 있다. 최근 모 기업은 ‘자동육아휴직제’를 도입해 출산 전후 휴가자는 신청을 별도로 하지 않더라도 육아휴직을 자동적으로 부여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처럼 민간에서 기존의 제도를 보완해 출산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하려는 시도는 대단히 고무적이다.

사회문화의 변화는 개인의 인식 개선이 이루어진 후에 더 큰 효과를 발휘한다. 정부는 임산부의 날을 전후해 임산부 배려 캠페인을 통해 초기 임산부에 대한 자리 양보, 임산부 주변에서의 금연 등을 홍보하고 있다. 그러나 내 누이, 내 아내, 내 딸이 될 수도 있는 임산부에 대한 양보와 배려는 임산부의 날뿐 아니라 1년 365일 모두 이루어져야 함은 물론이다. 임신과 출산 전 기간 동안의 하루하루가 임산부를 위한 날이 된다면, 아이를 낳고 기르는 것이 기쁨만으로 오롯이 충만한 사회, 더 나아가 저출산 문제를 성공적으로 극복한 나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다.(서울신문 ‘12.10.1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희주 ” 보건복지부 저출산고령사회 정책실장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