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성질환 있어도 건강한 아이 출산할 수 있다”

심장병, 천식, 당뇨병, 고혈압, 류마티즘관절염 등 난치성 만성질환 때문에 임신을 망설이고 있는 예비임신부들의 안전한 출산을 돕기 위한 책 ‘만성질환을 앓는 예비임신부’가 발간됐다.

제일병원 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센터장 한정열, 제일병원 산부인과 교수)와 보건복지부가 함께 제작한 ‘만성질환을 앓는 예비임신부’는 각종 난치성 만성질환으로 인해 임신을 지연시키고 있는 예비임신부들이 건강한 아이를 출산할 수 있도록 실제 출산 사례를 바탕으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한다.

‘만성질환을 앓는 예비임신부’에는 임신 중 사용되는 약물의 기형 유발성에 대한 정보와 약물별 위험도 및 상담방법은 물론 ▲면역질환(베체트병, 류마티즘관절염, 루프스) ▲신경정신질환(간질, 공황장애, 우울증) ▲심혈관질환(고혈압, 심장질환) ▲호흡기질환(천식, 결핵) ▲내분비질환(당뇨, 갑상선질환) ▲피부질환(여드름, 건선)의 치료와 임신, 출산에 대한 정보가 상세히 담겨있다.

제일병원 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는 ‘만성질환을 앓는 예비임신부’ 책자를 전국 병의원 및 보건소에 무료로 배포해 임신을 망설이고 있는 예비임신부들의 고민을 덜어줄 예정이다.

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 한정열 센터장은 “만성질환 자체가 기형아, 조산, 저체중, 지능저하와 관련 될 수 있고 치료에 사용되는 약물 또한 태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태아에 안전한 약물을 선택하고 임신 중 질환관리가 적극적으로 이뤄진다면 누구나 건강한 아이를 출산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정열 센터장은 이어 “만성질환으로 임신을 미루는 가임기 여성이 있다면 약물상담 전문가와상담을 통해 적극적으로 임신에 나서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