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덧으로 인한 구토 후 양치
, 어떻게 해야 할까? 


구토를 하는 경우는 여러 경우가 있으며 잦은 구토는 치아의 문제를 야기한다. 과도한 음주에 의해 구토하는 경우도 있겠으나 임산부의 경우에는 입덧에 의해 짧은 기간 동안 여러 번의 구토를 경험하게 된다. 


어쩌다 한번 구토하는 경우는 치아에 미치는 영향은 미비하나 습관적으로 구토를 하거나 잦은 구토는 치아의 악영향을 끼친다. 특히 거식증, 폭식증과 같은 섭식장애에 의한 잦은 구토는 치아에 악영향을 미치며 침샘에도 변화를 일으켜 침의 성분도 변하게 된다. 


구토 후의 치아관리는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일까? 


1. 구토 후의 양치는 30분 뒤로 미루어라 


구토를 하게 되면 위산의 강한 산성 성분 때문에 치아의 부식이 일어나게 된다. 이런 경우 치아가 약해지기 때문에 바로 양치를 하면 치아가 마모될 수 있다.


가볍게 물로 헹군 후, 30분 가량 지나서 양치를 하면 된다. 30분간 침 안에 있는 칼슘과 인산 성분이 다시 치아를 재광화(석회화 물질이 치아에 쌓여서 이전의 녹은 부분을 메우는 현상)하기 때문이다. 


2. 구토 후의 이온음료나 쥬스, 탄산수 등의 산성음료를 피해라. 


이온음료의 경우, 흔히 알칼리를 띄고 있다고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이온음료는 탄산음료나 오렌지 주스만큼 산성을 띄고 있다.


침에는 산성 음료나 음식이 들어온 경우, 이를 중화시키는 성분이 포함되어 있다. 구토 직후에는 이러한 성분이 제대로 역할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산성 음료에 치아가 매우 취약하게 된다.


따라서 산성을 띄지 않는 보리차나 생수 등을 마시는 것이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거식증 환자의 치아 사진: 보철물은 마모되지 않았으나 앞쪽 다른 치아들은 심하게 마모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출처: 루덴치과) 


3. 잦은 구토 습관이 있는 경우, 베이킹 소다를 이용한다. 


거식증 등으로 잦은 구토 습관을 가지고 있거나 입덧이 심한 경우에는 더욱더 신경을 써야 한다. 잦은 구토 습관의 경우, 위산 분비와 더불어 구토 시 혀로 치아를 밀기 때문에 위쪽 앞니 안쪽이 심하게 마모되게 된다. 이 경우 냉수 한 컵에 베이킹 소다를 티스푼으로 한 스푼 정도 풀어서 구토 후 헹궈주게 되면 도움이 된다. 베이킹 소다는 강알칼리이기 때문에 입안의 산성 환경을 중화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또한 잦은 구토 습관이 있는 경우에는 수시로 불소가 함유된 양치액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아무래도 침샘에서 분비되는 침의 성분이 일반인에 비해 산 저항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충치나 치주질환이 생길 확률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잦은 구토 습관을 바꾸는 것이 우선이다. 


임산부의 입덧이 심한 경우에는 식습관을 변형하여 고단백의 음식을 조금씩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며 거식증의 경우에는 정신과, 내과, 치과의 협진을 통해 섭식장애를 해결하는 것이 우선이라 할 수 있겠다.


  < = 신동렬 마더세이프 치과 자문의, 루덴치과 강남점 원장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