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연유산의 가능성이 2배에서 4배까지 증가

35세 이후에 임신을 한 경우에는 초산부나 다산부 모두 세심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우선 의학적으로 보고되어 있는 고령 임신의 여러 증상들을 알아보면 40대에 임신했을 때는 20대 임신에 비해서 자연 유산의 가능성이 적게는 2배에서 많게는 4배까지 증가하며, 초기 유산의 60%는 염색체 이상에서 비롯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수정란의 이상으로 유산이 되는 시기는 보통 임신 8주 무렵입니다. 평균적으로 임신 초기에 유산될 확률이 1215%라면 35세 이상의 임산부가 유산할 확률은 20%라고 합니다.  

자궁외 임신의 가능성도 높아져

그리고 나이가 들어서 임신할수록 자궁외 임신의 빈도도 늘어나 미국에서 보고된 내용을 살펴보면 15세에서 24세 임산부 가운데 0.45%, 35세에서 44세 임산부 가운데 1.52%가 자궁외 임신을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혈압, 임신성 당뇨 발병율 증가

고령 임산부는 젊은 임산부보다 적게는 2배에서 많게는 4배까지 고혈압 발생 가능성이 증가하고 임신성 당뇨의 발생 가능성도 증가하여 40세가 넘으면 25~29세 임산부보다 당뇨 및 임신성 당뇨의 발생률이 3배 가량 높아집니다. 당부하 검사를 해서 이상이 확인되면 식이요법과 인슐린 요법으로 치료해야 합니다.  

이 밖에 나이 들수록 심혈관계, 신경계, 신장, 결체조직, 폐에 질환이 발생하거나 종양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는데 이러한 위험은 산전뿐만 아니라 산후에도 이어지고 혈전, 폐부종, 만성 고혈압이 있는 경우에는 심부전증의 위험도 또한 증가합니다.  

조산과 저체중아 출산의 경우가 많아져

35세 이상 임산부는 20대 임산부보다 조산할 가능성도 높습니다. 조기 분만과 태아의 성장 지연 등의 원인으로 고령 임산부의 경우 저체중아 출산율이 높아집니다.  

태반조기박리나 전치태반의 위험성 높아

나이 들어 임신을 하면 태반조기박리나 전치태반으로 인해 출혈 발생 빈도가 증가됩니다. 최근에 보고된 내용을 보면 40세 이상 임산부의 3.2%에서 태반조기박리가 있었지만, 다른 임산부의 경우에는 0.4%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고령임산부라 할지라도 고혈압이 있으면 태반조기박리 발생이 더 많아서 발생 빈도가 3.7%정도 되고, 고혈압이 없는 경우에는 2%정도로 발생합니다.  

산후 트러블도 어느 연령대의 산모라도 겪을 수 있는 문제이지만 산모의 나이가 많으면 많을수록 산후 회복이 더딘 편입니다  

임신 전부터 고혈압이나 당뇨를 가지고 있는 경우  

임신을 하기 전부터 고혈압, 당뇨병, 비만, 심장병과 같은 성인병을 이미 갖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임신성 당뇨병은 35세 이상의 고령 임산부에서 약2배정도 증가하며 임신성 당뇨를 앓았을 경우에는 거대아 출산과 그로 인한 난산의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고혈압은 고령임산부가 젊은 연령의 임신부에 비해 약
24배 증가하며 태반조기박리와 같은 산전 출혈의 위험과 저체중아를 낳는 경우가 많아집니다. 또한 고령임산부의 경우에는 임신성 고혈압(임신중독증)의 발병 위험이 높아지게 되며 그 합병증으로 미숙아나 발육부진 태아, 심지어 태아나 신생아 사망을 초래할 수도 있습니다

* 출처 : 제일병원 홈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