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에는 임신 23~29주 사이에 태어나는 신생아의 생존률이 많이 증가하였습니다.
심지어 500g~750g 사이 체중으로 태어난 신생아도 생존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1000g 이하에서는 사망률이 높습니다. 신생아의 사망률에서 중요한 것은 출생 체중 자체보다는 임신 주수와 태아의 성숙도입니다.

23주 이전에 태어난 신생아는 거의 100%사망하게 되지만, 29주에 태어난 신생아의 사망률은 10%정도로 감소합니다. 임신 26주 이전에 태어난 신생아의 사망가능성은 약 75%입니다.

임신 32~34주가 되면, 조산으로 태어난 아기라고 해도 그 합병증이 달 수를 꼬박 채우고 태어난 아기와 별반 차이가 없어지며, 신생아의 체중이 1.9kg이상이면 합병증은 최소가 됩니다.

따라서 이미 초음파로 체중이 1.9kg 초과했다고 확인했으면 조산을 막기 위해 여러가지 조치를 할 필요는 없습니다.

* 자료제공 : 제일병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