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임산부의 나이만 가지고 임신의 위험 여부를 단정할 수는 없지만, 35세를 지나 임신하면 유산이나 조산, 기형아 출산의 확률이 높아지고 자궁근종, 태아위치 이상, 난산, 제왕절개 분만, 저체중아 출산, 신생아 사망 등의 위험성도 더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고령 임산부는 임신중독증, 임신성 당뇨를 비롯해 여러 가지 합병증이 더 많고 특히 40대에는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 여러 가지 성인병을 지니고 있는 경우가 많아 이런 합병증이 생길 가능성이 더 높습니다.

뒤늦게 임신한 경우라도 출산 경험이 있는 다산부는 고령 초산부에 비해 기형아 출산이나 임신중독증, 난산의 위험이 상대적으로 적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고령 임신으로 인해 나타나는 문제는 다산부라고 해서 결코 예외일 수 없습니다.

둘째나 셋째 아이를 늦게 낳는 임산부도 엄연히 고령 출산에 해당됩니다. 다산부는 초산부보다 자궁 입구가 쉽게 열리기는 하지만, 출산 후 10년쯤 지나 늦둥이를 낳는 임산부의 몸은 첫 아이를 낳는 것과 같은 상태라고 합니다.

산전에 꼭 받아야할 검사들은 무엇인가요?

고령 임신은 산모와 태아 모두에게 위험성이 높은 임신이므로 임신 중에 철저하게 규칙적인 진찰을 받아야 합니다. 산전관리 동안에 태아 염색체 이상을 진단하기 위해서 양수 검사나 융모막 검사와 같은 산전 세포유전학적 검사, 초음파 검사와 태아 안녕 평가검사를 받아야 하며 정밀초음파 검사를 시행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또한 임신을 계획하기 전에 만성병의 여부를 검사 받고 당뇨병이나 고혈압 등 지병이 있는 경우 적절하게 치료한 후 임신을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자료제공 : 제일병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