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궁경부암을 유발하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에 감염된 임신부의 신생아 약 20%수가 수직감염된 것으로 나타났지만, 분만 2개월 후 에는 바이러스가 모두 사라지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전문가들은 HPV 감염이 임신, 출산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뿐더러 신생아 노출도 일시적인 것으로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제일병원 부인종양학과 한호섭 교수팀은 최근 임신 36주 이상 임신부 469명을 대상으로 임신부 본인의 자궁경부와 분만 직후 그들의 신생아의 구강분비물 및 가강 점막에서 HPV 검사를 시행한 결과, 임신부의 72명(15,4%)과 그들이 분만 한 신생아들 중 15명(3.2%/수직감염률 20.85)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었다고 밝혔습니다. HPV가 검출된 신생아 들의 바이러스 유형은 그들의 모체 HPV 유형과 일치하여, 모체로부터 수직감염된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연구팀은 태반을 통한 수직감염 지속여부확인을 위해 HPV양성을 보인 신생아에게서는 분만 2개월 후 바이러스 검사를 다시 시행하였습니다. 관찰결과 태반이나 제대혈, 모체 말초 혈액에서 HPV가 발견되지 않았고, 바이러스 양성신생아 추적조사에서도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호섭교수는 “임신부에게서 신생아로부터 인유두종 바이러스 전염은 임신 중 태반을 통한 진정한의미의 수직 감염이라기보다는, 분만과정에서 발생하는 일시적인 오염으로 판단된다.” 며 “임산부가 너무 걱정하거나 불안해 할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연구는 우리나라 임신부와 신생아에게서의 HPV 감염 및 수직감염의 분포 그리고 신생아에서의 HPV 지속 여부를 추적 관찰한 최초의 연구로 SCI논문인 유럽산부인과 및 생식생물학 저널(European Joumal of Obstentrics & Gynecology and Reproductive Biology) 최신호에 소개됐습니다.

출처: 제일병원 뉴스레터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