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1. 정액 채취
주의사항: 정액검사 시행 전 2-3일간 사정을 금해야 합니다.


2. 정액검사 정상치
– 정액의 양은 2~4cc
– 1cc당 정자의 수: 4000만 마리 이상
– 전진운동을 하는 정자: 전체의 50 % 이상
– 기형정자: 50 %미만
※ 정액 검사결과 비정상인 경우 원인을 찾기 위해 비뇨기과에서 다시 고환 검사와 각종 비뇨기 계통의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3. 정자 기능검사
대개 정액 검사가 정상인 경우에 시행한다. 그 중 가장 대표적인 검사는 성교 후 검사로 여성의 배란기에 정자와 자궁 경부 점액과의 상호작용을 검사하는 것이다. 그 외에 투명대를 제거시킨 햄스터의 난자와 환자의 정자를 수정시키는 정자 투과검사, 점액 투과 검사, 그 외 인간 투명대 결합, 정자의 운동성 및 속도의 측정 등 많은 방법이 개발되어 있다.


4. 내분비 검사
내분비 기능의 장애로 유발된 남성 불임은 전체의 5%로 혈청 내 뇌하수체 호르몬(FSH, LH, prolactin), 테스토스테론, 에스트로겐을 검사한다. 다른 장기의 호르몬이나 ACTH, TSH, GH등의 뇌하수체 호르몬 검사는 병력과 신체 검사에서 관련 질환이 의심될 때 시행한다.


5. 염색체 검사
대개 병력과 신체 검사에서 염색체 검사의 필요성이 판단된다. 고환 크기가 2-5ml 정도이면서, 단단하고, 무정자증이면서, FSH와 LH농도가 매우 높은 경우에는 염색체 검사를 실시하게 되는 데, 클라이네펠트 증후군(Klinefelter syndrome, 47XXY 또는 46XY/47XXY)이 가장 흔하다.


6. 고환조직검사
고환 조직 검사는 고환 크기가 정상이면서도 정액 검사와 내분비 검사로 무정자증 또는 심한 정자감소증으로 그 원인이 추정되지 않을 때 시행한다. 개방 생검법이나 경피적 천자 생검법을 이용하며, 양측 고환 모두를 검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자료제공: 제일병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