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가항력적 모성사망의 대표적 임신합병증으로 꼽히는 ‘폐색전증’이 우리나라 임산부의 경우에 1만명 당 2.3명꼴로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가 되었습니다. 늦은 결혼에 고령출산, 불임시술, 제왕절개 증가로 폐색전증 위험도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며 전문가들은 의료용 압박 스타킹의 착용과 수술 및 분만 후 조기 보행 등의 예방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폐색전증이란 주로 다리 쪽 동맥에서 생긴 응고된 혈액 덩어리가 폐로 들어가는 혈관을 막아 생기는 질환으로 병이 갑작스럽게 생겨 치명적일 수 있어 매우 위험한 질환입니다. 이 질환은 미국에서도 한 해 50만명 정도가 발생하고 모성사망 원인의 약 10%를 차지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발생률조차 파악되지 못 하고 있습니다.


제일병원 주산기센터 류현미 교수팀(책임연구원 이민영 전임의)은 지난 8년간 제일병원에서 분만한 57,092명을 대상으로 폐색전증 발병률을 조사한 결과, 13명의 임산부가 진단을 받아 1만 명 당 2.3명 약 0.023% 꼴로 발생빈도를 나타냈습니다.


이 중 모성사망은 한 건 발생해 7.7%의 높은 사망률을 보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류현민 교수는 “임산부는 임신을 하게 되면서 바뀌는 몸의 생리적인 변화들이 분만 시 출혈을 대비하여 응고인자들이 증가하면서 혈전이 생기기 쉬운 상태가 돼 폐색전증 위험도가 높아진다 며 평소에 건강한 임산부라도 폐색전증이란 질병은 갑작스럽게 생길 수 있음을 인지하고 평소에도 폐색전증을 예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나 임신 말기 몸의 부종이 심한 여성들이나 수술로 분만해야 하는 임산부들의 경우는 다리로 생기는 색전을 방지하기 위해서 의료용 압박 스타킹을 신거나 수술 후나 분만 후에 조기 보행을 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하였습니다.


폐색전증의 임상증상 자체가 전형적인 증상 없이 모호한 경우가 많고 호흡곤란 어지러움 등 일반 임산부들의 증상과 비슷한 경우가 많아 진단을 내리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한 번 발생하게 되며 약물 치료로 되지 않아서 수술로까지 지어지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비만, 고령산모, 다 분만 산모, 혈액응고 질환, 이전의 수술병력 등이 있는 폐색전증의 고위험 산모의 경우에는 임신 중 전문의와 상의하여 폐색전증에 대한 충분한 교육과 함께 예방하려는 노력이 필요 합니다. (자료제공: 제일병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