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임신을 하기 전 갑상선의 질환으로 갑상선 제거 수술을 받으신 분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 갑상선의 기능 저하로 인한 갑상선 기능저하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갑상선 기능저하증과 임신 사이에서 잘못된 내용을 아시는 경우가 많다는 것입니다.


“갑상선 기능 저하라고 하는데 임신이 가능할까요?”


갑상선기능저하라고 해서 임신이 불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물론 어떤 경우에는 이 저하증으로 인하여 불임이 올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합성갑상선호르몬제 ‘티록신’으로 치료를 받으면 정상적인 임신이 가능하기도 합니다. 이 말은 곧 갑상선의 기능저하로 인하여 임신이 되지 않는 다는 것을 뜻하며 기능저하로 인하여 임신이 금기되지 않는 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럼 갑상선이 태아의 발달에 미치는 영향은 없나요?”


태아는 임신 12주에 스스로 갑상선 호르몬을 합성하기 시작합니다. 이 12주 이전에는 갑상선 호르몬을 엄마에게 의존을 하게 됩니다.  이 사실만 두고 본다면 태아가 12주 이전에 산모(엄마)의 갑상선 기능저하로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또한 동물을 대상으로 한 시험에서는 기억력 장애를 일으킨다는 보고가 있기도 합니다. (사람에 대한 논란은 아직까지 없습니다.)


하지만 일본의 연구에서는 갑상선 저하증을 가지고 있던 산모에게서 태어난 태아가 정상 엄마의 태아에 비하여 어린이 IQ 테스트를 해본 결과 차이가 없다고 보고가 되기도 하였습니다. 다만 이러한 부분이 있다고 하더라도 부정적인 요소를 막기 위해서 임신 중이 되면 위에서 말씀 드린 티록신의 투여를 평소보다 45% 가량 증가하여 투약하게 됩니다. 약 5주부터 임신 기간이 끝날 때 까지 말이지요.


또한 6~12 주 간격으로 병원에 내원하여 정기적인 검사를 받아 보셔야 합니다. 위에서 말씀 드린 것처럼 갑상선 기능저하증 자체가 태아에게 미치는 영향이 없거나 적다고는 하나 밝혀 지지 않은 어떤 문제가 있을 것을 대비하여 티록신의 투약량을 증가하고 그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갑상선 항진증 이라는 것도 있던데 그럼 그것도 별도의 치료가 필요하지 않은 건가요?”


사실 갑상선 기능 항진능은 1/500 정도로 상당히 드물게 발생하는 질환입니다. 그 원인에는 그레이브스병 중독성 고이터, 포상기태 등이 원인이 되지요. 이러한 갑상선 항진증을 치료하는 대표적인 약물이 프로필티오우라실 입니다. 가장 안전하다고 평가 받는 약품이지요.


만약 이러한 약품으로 치료를 진행하지 않을 경우 임신 중독증, 조기 진통, 심부전증, 갑상선 위기의 문제가 산모에게 찾아올 수 있으며 태아는 저체중증, 미숙아, 태아 사망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갑상선 항진증 역시 빠르게 치료를 진행하여야 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마더세이프 SNS 클릭~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