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35세 이상 고령 임신부가 가장 조심해야 할 산과적 합병적은 임신성 당뇨, 전치 태반, 산후 출혈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40대 이상 임신부는 전치대반과 유착 태반을 각별히 주의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최근 제일병원에서 출산한 35세 이상 고령 산모의 비율은 전체 37.2%(2013년 기준) 으로 10년 전 12.3% (2003년 기준) 보다 무려 3배 가까이 증가한 가운데, 제일병원 주산기센터 연구팀은 임산부가 통계집 ‘2013 제일산모인덱스’ 자료를 근거로 2012년에 출산한 산모 6,808명을 대상으로 산과적 합병증을 분석했습니다.

35세 미만 초산모 2,835명 과 35세 이상 초산모 1,157명을 비교 분석한 결과, 고령 임신부가 젊은 임신부에 비해 임신성 당뇨(35세미만 발명 률/35세이상 발병률, 4.3%/7.6%를 비롯해 전치 태반(1.8%/3.3%), 산후 출혈(2.7%/4.8%) 자궁 내 태아 사망(0.3%/0.9%)의 발병률이 2배 가까이 높음을 확인했습니다. (임신성 당뇨 1.8배, 전치 태반 1.9배, 산후 출혈 1.8배)

한편, 고령 초산모 가운데 40세 이상 산모의 산과적 합병증을 따로 분석한 결과에서는 35세 이상 ~ 40세 미만 초산모와 40세 이상 초산모 그룹 사이를 비교 분석한 결과 40세 이상 초산모 군에서 전치 태반, 유착 태반의 발생률이 유의하게 높았습니다. 전치 태반에서 40세 이상 초산모 임신부의 발생률이 3.3배(2.4%/7.4%), 유착 태반은 9.7배(0.3%/3.0%)로 높게 나타나 40대 고령 산모의 경우 다른 합병증과 함께 전치 태반, 유착 태반 관리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제일병원 주산기센터 한유 정교 수는 “고령 임산부의 합병증이 발병 위험이 높지만, 출산 이후 산모와 신생아의 큰 합병증 차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임신 전 계획을 세워 임신을 미리 준비하고 산전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는다면 건강한 아이를 출산할 수 있다” 고 조언했습니다.

고령인 예비 임신부의 경우 무엇보다 임신을 계획하기 전에 만성병의 여부를 검사하고 당뇨병이나 고혈압 등 만성 질환이 있는 경우 질환이 잘 관리된 상태에서 임신을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신경관 결손 등의 기형아 예방을 위하여 임신 3개월 전부터 엽산을 복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임신을 한 후 산전 관리 동안에는 태아의 염색체 이상 모우를 알기 위해 양수 검사나 융모막 검사와 같은 산전 세포유전학적 검사를 하고 정밀초음파 검사, 태아안녕평가검사 등을 시행 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정상체중인 경우 임신 중 합병증이 그리 높지 않기 때문에 특히 고령임신의 경우 임신 전과 임신 중 적절한 체중관리가 중요합니다. (자료제공: 제일병원)

마더세이프 SNS 클릭~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