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성의 89% 정도가 출산 후 비만이 생긴다고 하는데 알고 계셨나요?
연구에 의하며 25세 미만 첫 출산을 하는 경우 비만의 위험이 약 1.5배 높으며 3명이상을 출산하면 비만의 위험이 2.5배가량 높다고 보고가 되고 있습니다. 그만큼 출산 후 비만은 임신부들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것인데요.


특히, 국내의 경우에는 산후조리에 더욱 신경을 쓰면서 잘 먹어야 한다는 인식이 강해 출산 후 활동량이 급격하게 줄어들어 비만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더욱 높습니다. 따라서 체중 증가 및 비만을 관리하는데 많이 신경을 써야 하는데요.


이는 임신 중 에도 체중관리가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많은 분들이 임신 중에는 무조건 잘 먹어야 하는 것으로 알고계십니다. 맞는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잘 먹는 것”과 “많이 먹는 것” 은 분명 차이가 있습니다. 영양분을 생각하고 현명하게 음식을 섭취를 잘하는 것은 잘 먹는 것이지만 많이 먹는 것은 출산 후 비만과 더불어 태아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바로 이와 같은 이유에서 임신 중에 체중관리가 필요하지요.
엄마의 비만은 태아의 체중뿐만 아니라 기형에도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태아의 신경관 결손과 같은 중추신경계 기형과 심장 기형이 일반 여성보다 2배 이상 증가) 거기다가 산모가 복부 비만인 경우 초음파검사시 초음파 촬영의 해상도를 떨어뜨리기도 합니다.


그렇게 되면 기형 관찰이 어려워져 정밀 초음파를 시행하는 등 여러 단점이 있습니다. 이 외에도 임신 중기 이후에는 임신성 당뇨, ‘임신 중독증’이라 일컫는 전자간증, 조산의 빈도도 증가하므로 일반 임신부들 보다 세밀한 산전관리가 필요합니다.


따라서 임신부는 양보다 질이 우선시 되는 식사를 하여야 하며, 임신부에게 도움이 되는 운동 및 가벼운 활동을 꾸준히 하여 체중관리에 신경을 쓰는 것이 좋습니다.

마더세이프 SNS 클릭~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