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해도 되는 일과 안 되는 일 –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임신 중에는 사우나에서의 열탕 목욕, 욕조 목욕은 되도록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임신 초기에 뜨거운 온도에 노출되어 임신부의 체온이 38.9도 이상으로 높게 올라가면 태아의 뇌 중추 신경계에 이상이 생겨 자연 유산이나 신경관 결손 등의 기형아 출산의 위험을 높일 수 있습니다.


임신 조기 이후에도 뜨거운 열탕 목욕은 지나친 혈관 확장과 혈압 저하를 일으켜 태반 혈류에 이상을 가져오게 되어 갑자기 쓰러질 수도 있습니다. 태아가 체온이 올라감에 따라 심박수가 상승하여 저산소증에 빠질 수도 있으며,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경우 태아 성장을 지연시킬 수 있으므로 온도 조절에 각별히 신경써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임신 중에는 날씨의 영향이 아니더라도 호르몬 작용에 의해 체온이 급격하게 올라가는 등 일반인보다 더위를 더 많이 느끼게 됩니다. 이를 때 차가운 물로 시원하게 목욕하고 싶은 마음이 드는 건 당연합니다. 그러나 열탕 목욕과 마찬가지로 찬물 목욕 역시 임신부가 피해야 할 목욕 조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가운 물에 오래 있으면 에너지가 소모되고 혈액이 수축되는 등 혈액순환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자궁이 수축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임신 중에는 혈관의 울혈로 질 부위가 붓고 질 분비물이 증가해 물의 온도는 체온과 비슷한 정도가 좋습니다.


임신 기간 중 질 세척은 세균 감염의 우려가 있습니다. 뒷물을 할 때에도 질 점막이 얇고 부드러워져 있어 상처를 입을 수 있으므로 공기가 자궁 경부를 통해 체내로 들어가지 않도록 하고, 샤워기를 질 안에 주입하며 뒷물을 하는 것은 삼가해야 합니다. <자료제공=제일병원, 제일맘러브레터>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