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의 과정

가임기 여성의 몸에서 평생 배란되는 난자의 개수는 400개 정도. 배란된 난자와 정자의 결합으로 만들어진 수정란이 자궁에 착상해 태아로 발육하는 과정이 바로 임신이다. 난자와 정자가 만나 안전하게 착상되어 임신이 이뤄지는 과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임신이 이뤄지는 단계

 

배란

가임기 여성의 난소에서 한 달에 한 번 성숙한 난자가 배출되는 것을 배란이라고 한다. 배란된 난자는 나팔관을 통해 자궁 쪽으로 이동한다. 난소 안에는 수많은 난포들이 있는데 이 난포들은 돌아가며 매달 15~20개의 난자를 만들어낸다. 

그중에서 가장 크고 튼튼한 난자 한 개만 배출되는 것이다. 난소 밖으로 나온 난자는 나팔관을 따라 자궁 쪽으로 흘러가고 이 과정에서 정자와 만나 수정하게 된다. 난자는 배란 후 약 24시간 동안 수정이 가능하다.

 

수정

사정된 정자와 배란된 난자가 만나서 수정핵을 지닌 수정란이 되는 과정을 말한다. 난소에서 나온 난자는 스스로 움직일 수 없기 때문에 나팔관에서 분비되는 점액을 따라 자궁 쪽으로 흘러간다. 이때 가장 먼저 만나는 정자와 결합하게 된다. 

정자와 난자가 만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4~6시간 정도. 정자와 난자가 만나 결합되어 형성된 수정란은 지속적으로 분할하며, 나팔관을 통해 서서히 자궁으로 이동한다.

 

착상

수정란이 분할하며 만들어진 배아 세포가 자궁벽(자궁내막)에 자리를 잡고 안착하는 것을 착상이라고 한다. 이때부터 태아는 모체로부터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받으며 무럭무럭 자란다. 수정란이 자궁에 도착하면 자궁벽의 혈관이 두꺼워지며 착상에 필요한 준비를 한다. 

수정란은 착상 준비를 마친 자궁벽의 표면을 녹이고 그곳에 들어가 서서히 파묻히는데, 완벽히 착상하기까지 대략 일주일 정도 걸린다. 착상을 알 수 있는 특별한 몸의 변화는 없지만 드물게 배란 일주일 뒤에 일시적으로 적은 양의 착상혈이 보일 수도 있다. 또한 이 시기에 배가 당기거나, 배를 쥐어짜는 느낌의 복통이 일시적으로 발생할 수 있으며 이를 착상통이라고 한다.

 * 출처 : 제일병원 임신 출산 육아 대백과(비타북스)’ 중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