쭈글쭈글 주름투성이에 머리 모양은 뾰족하고 팔다리를 잔뜩 웅크리고 있는 아기. 갓 태어난 아기의 모습은 엄마가 상상하던 것과는 차이가 나서 엄마를 당황하게 하기도 한다. 신생아의 몸에 대해 제대로 이해해야 아기를 건강하고 안전하게 돌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생아의 특징 

신장 신생아의 평균 키는 50전후다. 

체중 2.5~4.0을 정상으로 보며 3.0~3.5이 평균이다. 처음 일주일간은 태어날 때 가지고 있던 몸속의 수분과 태변이 빠지면서 체중이 일시적으로 줄어들지만 이후 매일 30g이상씩 체중이 증가한다.

 체온 신생아의 평균 체온은 36.7~37.5로 어른보다 높다. 

호흡 신생아는 배가 오르락내리락하는 복식호흡을 하며 심장박동 수와 호흡수 모두 어른보다 많다. 작은 심장에서 온몸으로 혈액을 내보내느라 어른에 비해 2배가량 빠르게 뛰는 것. 

배설

생후 4~5일간 태변을 보고, 이후 모유나 분유를 먹으면 점차 노란색의 묽은 변으로 변한다. 모유를 먹는 아기의 변이 좀 더 묽고 횟수도 더 많다. 소변은 하루에 10~20, 대변은 5~10회 정도 보므로 기저귀를 자주 갈아주어야 한다. 

반사 반응

팔다리를 펴서 당겨도 금세 구부리고, 손바닥을 가볍게 자극하면 손가락을 꼭 쥐고, 입술 근처에 손가락을 갖다 대면 손가락 쪽으로 입을 돌리며 빨려고 하는 것은 신생아의 정상적인 반사 반응이다.

 피부

전체적으로 울긋불긋하다. 출생 시에는 미끈거리는 백색의 태지로 덮여 있지만 3~5일이 지나면 저절로 벗겨진다. 살갗이 탱탱하고 살이 오른 아기가 있는가 하면 미숙아나 저체중아의 경우 쭈글쭈글하고 탄력이 없는 아기도 있다. 등과 귓불, 볼이 보드라운 솜털로 덮여 있어 보송보송한 느낌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리

머리 크기는 전체 몸통의 3분의 1 정도 된다. 머리 모양이 길쭉하거나 한쪽이 부풀어 있기도 하고 찌그러진 경우도 있다. 이는 출산 시 좁은 산도를 빠져나오느라 머리 모양이 약간 변형된 것. 수일 내에 눈에 띄게 제 모양을 찾아간다. 

가슴

가슴이 볼록하게 부풀어 있을 수 있다. 엄마의 호르몬이 아기의 유방에 영향을 미쳐 나타나는 현상으로 젖이 나온다고 짜는 건 금물. 심장박동과 호흡이 매우 빠르고 복식호흡을 하기 때문에 가슴이 들쑥날쑥하며 숨을 쉬는 동작이 눈으로 보인다. 

잠자는 시간이 많기 때문에 거의 감고 있고, 깨어 있을 때도 대개 실눈을 뜬다. 눈동자를 서로 다른 방향으로 움직여 사시처럼 보이기도 한다. 출생 직후엔 사물을 거의 볼 수 없다. 

좁은 자궁 안에서 귀가 눌려 모양이 이상하거나 좌우가 대칭을 이루지 않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금세 제 모양을 찾으므로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접힌 부분을 자주 만져주면 더 빨리 펴진다.

 

입술 주위와 혀의 감각이 잘 발달되어 있다. 무엇이든 빨려고 하는 반사 반응이 강하기 때문이다. 입 근처에 손가락을 갖다 대면 손가락 쪽으로 입을 돌리며 빨려고 한다. 신생아도 단맛, 쓴맛, 신맛 등을 모두 느낄 수 있다. 

얼굴

이목구비가 또렷하지 않다. 코는 납작하고 볼은 통통하며, 눈은 부어 있는 것처럼 보인다. 전체적으로 불그스름한 빛을 띠면서 황달처럼 노랗게 보이기도 한다.

 다리

무릎을 구부린 채 바깥쪽으로 벌리고 발은 안쪽을 향해 있어서 마치 개구리 뒷다리 모양 같다. 다리를 곧게 펴서 당겨도 금세 구부린 자세로 돌아간다. 아직 아기의 발은 평발이다. 

양팔은 힘을 준 채로 구부러져 있고, 손은 엄지를 안으로 집어넣고 가볍게 주먹을 쥐고 있다. 손을 만지면 더욱 세게 움켜쥔다. 

생식기

남자아이의 고환이나 여자아이의 외음부 모두 처음에는 약간 부은 것처럼 부풀어 있다. 출산 시 다량의 호르몬이 분비되어 나타나는 현상으로, 일주일 내에 부기가 가라앉는다. 여자아이의 경우 성기의 속 부분인 내음부가 얼핏 보이기도 하는데, 차차 살이 오르면서 정상적인 모습을 찾아간다. 

손톱과 발톱

아기의 손톱과 발톱은 엄마 뱃속에서도 자라기 때문에 갓 태어났을 때도 제법 긴 경우가 있다. 종이처럼 얇고 약해서 잘 부러지고 찢기며, 얼굴을 긁을 경우 상처가 나기 때문에 짧게 잘라주어야 한다. 손톱 가위나 영유아 전용 손톱깎이로 바짝 자른다. 

배꼽

탯줄을 자르고 끝을 집게로 묶어둔다. 시간이 지나면 탯줄이 검고 딱딱하게 말라 생후 6~10일 정도 지나면 자연스럽게 떨어진다. 간혹 배꼽이 4~5일 만에 떨어지기도 하고 10일 이상 붙어 있기도 한다. , 3~4주가 지나도 배꼽이 안 떨어지거나, 탯줄 주위의 피부가 붉게 변하고 냄새가 나는 분비물이 나오는 경우는 병원에 가야 한다. 

대천문

신생아의 머리뼈는 하나가 아니라 여러 개의 뼈 조각들이 서로 맞물려 있고, 뼈와 뼈 사이에 막으로 구성된 뼈가 없는 물렁한 부분이 있다. 머리 앞부분에서 말랑하게 만져지는 부분을 천문이라고 하는데 마치 숨을 쉬듯이 팔딱팔딱 뛴다.

앞쪽에 있는 것을 대천문, 뒤쪽에 있는 것을 소천문이라고 부른다. 소천문은 6~8주면 닫히고, 대천문은 생후 12~18개월이 되면 완전히 닫힌다. 아기가 울거나 긴장하면 대천문이 약간 불룩해진다.

대천문은 아기의 생명과도 관련이 있는 중요한 부분이므로 심한 충격을 받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 

몽고반점

갓 태어난 신생아의 몸에는 푸르스름한 점이 있는데, 이를 몽고반점이라고 한다. 동전만 한 크기부터 엉덩이 전체에 퍼져있는 경우까지 모양과 크기가 다양하다. 주로 등이나 엉덩이에 많이 나타나지만 손등이나 발등, 팔에도 나타날 수 있다. 대부분 생후 몇 개월 이내에 없어지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4~5년이상 남아 있기도 한다. 

* 출처 : 제일병원 임신 출산 육아 대백과(비타북스)’ 중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