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물이 태아에게 미치는 영향 

가임기 여성들은 감기, 소화불량, 다이어트, 여드름 치료, 평소 앓는 지병 등으로 일상생활 속에서 다양한 약물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약물이 태아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임신 가능성이 있는 가임기 여성과 임신부는 약물 복용에 신중해야 한다. 

일례로 임신 시 여드름약인 이소트레티노인을 복용하면 기형 발생률이 30%나 되고 정신지체가 발생할 수도 있다. 엄마가 복용한 약물은 탯줄을 통해 고스란히 태아에게 전달된다. 태아는 아직 간이나 위의 기능이 미숙한 상태이기 때문에 약물의 대사나 배설이 되지 않아 약 성분이 그대로 몸에 축적된다. 엄마의 약물이 태아에게 크게 영향을 주는 시기는 임신 3개월까지 이므로, 임신 초기 약물 복용은 더욱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 

임신 1~2주에 약물 복용으로 태아의 기형이 유발되면 임신이 더 이상 유지되지 않고 자연유산이 될 수 있다. 임신 3~8주에 복용한 약물은 태아의 심장, 중추신경계, 눈과 귀, 팔다리 완성에 영향을 미친다. 임신 8~15주에 약을 복용하면 태아의 입과 성기 발달에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임신 초기 약물 복용은 태아의 건강에 치명적이다.

 

임신 전 약물 복용 

임신이 되어 태아나 임신부에게 큰 문제없이 임신 기간이 유지되고 있다면 임신 전에 먹은 약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만약 난자가 약의 영향을 받았다면 수정 능력이 없어지거나 수정이 되어도 착상이 안 된다. 또 착상이 되더라도 바로 유산이 된다.

하지만 피부병 치료에 사용되는 차가손이나 통풍 치료에 쓰이는 코르친, 항암제 등은 일정 시간이 지난 후 태아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주므로 임신 사실이 확인되면 전문의와 복용량과 기간에 대해 상의해야 한다.

* 출처 : 제일병원 임신출산 육아대백과(비타북스)’ 내용 중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