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산 후 몸의 변화 1 자궁의 변화 

임신과 함께 변화해온 산모의 몸은 출산 후 또 다른 변화를 겪게 된다.

태아와 태반의 배출로 자궁의 크기가 작아지고 모유수유를 촉진하는 호르몬인 프로락틴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가슴에도 변화가 생긴다. 출산 후에 일어나는 크고 작은 몸의 변화를 살펴보자.

 

원래 크기로 돌아온다 

원래 크기보다 30이상까지 커졌던 자궁은 분만 뒤에도 이틀간은 큰 변화가 없다. 하루하루 지속적인 수축 과정을 통해 4주 정도 지나면 임신 전 상태인 6정도로 줄어든다. 초산부가 경산부보다 자궁근섬유질의 탄력성이 좋아 회복 속도가 빠른 편이다. 모유수유를 하면 자궁 수축에 도움이 되는 옥시토신 분비가 촉진되기 때문에 회복이 더욱 빠르다. 

자궁이 원래 크기로 되돌아가면서 후진통을 느끼게 된다. 생리통과 유사한데, 따뜻한 물수건을 배에 올려놓으면 통증이 완화된다. 그래도 통증이 심할 때는 진통제를 복용한다.

 

원래 위치로 내려간다 

자궁은 크기가 줄어들면서 원래 있던 골반 안으로 들어가 자리 잡는다. 분만 직후에는 배꼽 아래 3~5정도까지 커져 있지만, 점차 내려가기 시작해 2주 정도 지나면 원래 있던 골반 안으로 들어간다.

 오로가 나온다

출산 후 혈액 섞인 질 분비물인 오로가 나온다. 오로는 자궁 안에 고여 있던 혈액, 분만 후 남은 노폐물, 자궁벽에서 탈락된 점막, 세포 등이 배출되는 것이다. 아기 낳고 3~4일 동안은 양이 많고 핏빛의 적색 오로가 나오며, 점차 양이 줄고 색이 옅어지면서 흰색에 가까운 백색 오로로 바뀐다. 대개 4주 정도 지나면 사라지지만 개인에 따라 6주까지 나오기도 한다.

* 출처 : 제일병원 임신출산 육아대백과(비타북스)’ 내용 중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