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Q. 결혼 후 임신이 되지 않아, 인공수정이나 체외수정을 빨리 시도해보고 싶습니다.
    하지만 남편은 좀 더 기다려보자고 합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35세 초산부) 

35세 이상이 되면 수정이 잘 되지 않습니다. 정상적인 부부관계에도 불구하고 1년 이상 임신이 되지 않을 경우 난임이라 판단해 인공수정이나 시험관 아기 시술을 시도합니다.

이러한 적극적인 임신 시도를 하는 동안 여성들은 시술과 결과에 대한 부담감으로 평소보다 예민해지고 호르몬의 영향으로 피곤함이나 우울감 등을 느끼게 됩니다. 인공수정이나 체외수정의 임신율은 부부가 서로 협력하고, 남편의 정서적 지지를 받는 경우에 더 높습니다. 따라서 남편의 긍정적인 동의 없이 부인의 일방적인 생각으로 진행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고령 여성은 상대적으로 낮은 임신율을 보이고, 인공수정이나 체외수정에 적지 않은 비용이 들며, 임신이 안 되거나 합병증이 나타났을 때 위로받지 못하면서 부부 갈등으로 연결되기도 합니다.

빨리 임신하고 싶은 마음에 한두 달도 무척 길게 느껴지겠지만, 남편의 동의를 얻기 위해서 충분히 상의해야 합니다. 한두 달 늦는다고 임신율에 치명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으니, 너무 조급해하지 않도록 합니다. 

* 출처 : 제일병원 임신출산 육아대백과(비타북스)’ 내용 중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