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후조리의 기본원칙-1 

출산 후 달라진 몸을 임신 전 상태로 회복하기 위해서는 분만 후 6주간, 즉 산욕기를 어떻게 보내느냐가 중요하다. 이 시기에 몸을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평생 건강이 좌우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올바른 산후조리를 할 수 있도록 산모가 알아두어야 할 기본 원칙을 알아본다. 

 

실내 환경 

실내 온도는 21~22로 유지한다

산모와 아기가 머무는 방은 21~22로 유지하는 것이 적당하다. 아기를 위해 방 안 온도를 지나치게 높이는 경우가 많은데, 너무 더우면 오히려 숙면을 취하기 힘들고, 땀을 많이 흘려 목 뒤쪽이나 엉덩이에 땀띠가 날 수 있다.

 

습도는 60~70%가 적당하다

가습기를 사용하면 습도를 손쉽게 조절할 수 있는데, 물을 매일 갈아주고 깨끗하게 청소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습기가 더러우면 오히려 코의 점막이나 기관지에 염증이 생길 수 있기 때문. 물은 끓여서 식힌 물이나 정수한 물을 매일 갈아주고, 가습기 내부를 청소할 때는 인체에 해롭지 않은 식초나 레몬, 베이킹소다 등을 이용한다. 또 아기나 산모가 습기를 직접 쐬지 않도록 가습기는 코에서 2m 정도 거리를 둔다. 방 안에 빨래나 젖은 수건을 널어놓으면 습도 조절에 도움이 된다.

 

매일 환기시킨다

실내가 너무 덥고 건조하면 호흡기 질환에 걸리기 쉬우므로, 방을 자주 환기시켜주는 것이 좋다. 하루 3~4회 약 10분 정도 창문을 열어 환기시킨다. 찬바람을 직접 쐬면 산후풍이 우려되므로, 환기 시 아기와 산모는 잠시 다른 방에 머문다. 

 

수면 환경 

딱딱한 바닥에서 잔다

산모에게는 푹신한 침대보다 딱딱한 침대나 온돌방이 좋다. 딱한 잠자리에 누워야 척추를 비롯한 관절에 부담이 가지 않아 요통을 예방할 수 있다. 

하루 10~12시간 정도 잔다

출산 후 빠른 회복을 위해서는 잠을 충분히 자는 것이 좋다. 하지만 신생아 수유를 하느라 자주 잠에서 깨기 때문에 산모는 충분히 자기 쉽지 않다. 2~3시간 간격으로 깨는 아기로 인해 밤에 길게 자는 것이 불가능한 만큼, 아기가 낮잠을 잘 때 반드시 함께 자면서 잠을 보충한다. 2개월 정도는 가족과 친척들의 도움을 받으며 잠자는 시간을 충분히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 출처 : 제일병원 임신출산 육아대백과(비타북스)’ 내용 중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