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의료재단 제일병원(병원장 민응기)이 지난 4월 29일 오후 서울 남산스퀘어빌딩에서 열린 ‘2015 국민건강증진기금 민간보조사업 우수사업 포상’ 시상식에서 보건복지부장관 우수상을 수상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정열 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장, 제일병원 산부인과 교수 (사진 =스포츠서울)



우수상을 수상한 사업은 제일병원이 수행한 ‘위기임신 전문상담 인프라 구축 운영’(사업책임자 한정열 제일병원 산부인과 교수)으로 전화 상담을 통해 임산부가 복용한 약물 및 유해물질 등에 대한 적절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불필요한 인공임신중절 예방 및 안전한 출산환경 조성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제일병원은 지난 2010년 4월 국내 최초로 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를 개소하고 임신 중 사용한 약물의 안전성 및 위험성, 기형발생 위험률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등 지속적으로 위기임신 상담 인프라를 구축해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일병원 한국마더세이프상담센터는 2015년 ‘인공임신중절 예방을 위한 한국마더세이프상담센터 운영에 따른 비용-편익’연구에서 전화 상담을 통한 인공임신중절 예방으로 나타나는 생산유발 효과가 5년간 8조 6천억 원에 이른다는 연구를 발표해 전문상담 인프라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한국모자보건학회지 제19권 제2호, 2015년)

연구에 따르면 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는 2010년~2014년까지 5년간 임신부 2만4807명과 상담해 34.5%(추정)의 임신중절예방효과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기간 총 사업비는 12억2000만원이었으나 임신중절을 예방해 태어난 아이가 80세까지 생존하는 것으로 추산한 생산유발 효과는 이보다 월등히 높았다.


한정열 제일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제일병원은 앞으로도 정확한 약물정보 제공을 통해 안전한 출산환경 조성에 앞장설 것”이라면서 “임산부들이 자주 접하는 의료인이 약물 사용에 대한 전문지식을 갖출 수 있도록 전문가 교육을 더욱 활성화 하겠다”고 밝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편 국내 유일 태아기형유발물질정보센터인 제일병원의 마더리스프로그램이 공익사업 확대를 위해 비영리사단법인 ‘한국마더리스크’로 새롭게 출발한다.


1999년 제일병원이 임산부들에게 정확한 약물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처음으로 도입해 운영해온 온 마더리스크프로그램은 2010년 보건복지부로부터 그 중요성을 인정받아 정부지원을 통해 전국 단위의 공공사업기관 ‘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로 확대됐다.

지금까지 약물 1,000여 가지 이상의 독성자료와 4만여 명의 약물상담 사례를 통해 임산부를 위한 약물독성의 안전 가이드라인을 제공하고 있으며, 약물상담 전문가를 지속적으로 육성해 나가고 있다.


이번 사단법인 설립 창립총회에서는 사업경과 보고와 함께 사단법인 정관·임원선출·감사선임을 심의, 승인 및 의결했다. 초대 이사장으로 한정열 교수가 만장일치로 선임됐으며, 이사로는 안명옥 국립중앙의료원장, 김태경 제일병원 행정부원장, 최준식 제일병원 산부인과 교수, 안현경 제일병원 산부인과 교수, 강용주 광주트라우마센터장, 박영만 변호사, 정문구 안전성평가연구소장을 각각 선출했다. 감사 1인으로는 이영석 리즈파마대표가 선임됐다.


한정열 초대 이사장은 “한국마더리스크는 임산부, 예비임신부와 그 가족 및 의료인에게 약물, 알코올, 흡연 등 유해물질에 관한 적절한 정보를 제공하여 인공임신중절을 예방하고 안전한 출산 및 양육환경을 조성하는데 목적을 삼고 있다”며 “한국마더리스크가 앞장서 저출산 환경을 극복하는 것은 물론 국민보건향상에도 이바지하는데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