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기 땀띠의 원인과 예방법

왜 생길까
?

더운 여름에는 아기들이 땀을 많이 흘린다. 땀구멍 또는 땀샘관이 막혀 땀이 제대로 나오지 못하면 이마와 목 주위 등 땀이 많이 나는 부위에 땀띠가 생긴다. 가렵다고 손톱으로 긁으면 박테리아균이 침투하면서 곪아 노랗게 된다. 염증이 생겨 빨갛게 변하면 소아청년과에 한번 가보는 것이 좋다.

땀띠 예방법

땀 나는 부위를 시원하게 해준다

이마와 목 부분, 팔다리의 피부가 접히는 부위에 땀띠가 잘 생기므로 땀이 나면 바로 닦아주고 시원하게 해준다. 에어컨을 세게 틀기보다는 부채질로 땀을 말려주는 것이 좋다.

미지근한 물수건으로 닦아준다

더워서 땀을 많이 흘린다고 해서 목욕을 자주 시키면 오히려 피부가 건조해질 수 있다. 하루에 한 번 미지근한 물로 샤워하고, 땀을 흘릴 때마다 미지근한 물수건으로 가볍게 닦아준 다음 물기가 없게 잘 말린다.

옷을 헐렁하게 입힌다

땀을 흡수할 수 있는 면 소재의 옷을 약간 헐렁하게 입히는 것이 땀띠에 좋다. 아예 벗겨두면 시원할 것 같지만 땀을 흡수하지 못해 피부가 더욱 끈적거리게 된다.

땀띠 치료법

파우더는 바르지 않는다

파우더를 바르면 피부를 보송보송하게 만들어 땀띠가 덜 날 것 같지만, 파우더 입자가 땀구멍을 막아 땀띠가 더욱 쉽게 생긴다. 특히 땀띠가 난 부위에 파우더를 바르면 증상을 더 악화시킬 수 있다. 땀과 파우더가 섞여 달라붙으면 피부가 제대로 숨을 쉬지 못하고 세균이 더 잘 자란다.

민간요법을 함부로 쓰지 않는다

땀띠로 가려움증을 호소할 때 민간요법에 의존하는 경우가 의외로 많다. 녹두가루, 오이즙, 우엉즙 등 열을 식혀 가려움증을 덜어주는 여러 가지 민간요법이 있으나, 아기의 체질과 상태에 따라 역효과가 날 수도 있으므로 반드시 전문의에게 상의한 후 시행해야 한다.

땀띠가 심할 경우엔 연고를 처방받아 바른다

땀띠가 몸 전체에 돋아난 경우, 빨갛게 심해진 경우에는 연고를 처방받아 빨리 가라앉혀주는 것이 좋다. 가려움증이 심하면 아기가 긁게 되고 2차 세균 감염이 일어나기 쉽기 때문이다.

반드시 병원 진료를 받아 땀띠 치료용 연고를 바른다
. 연고는 얇게 펴 바르고 통풍이 잘 되게 한다.

유아용 비누로 씻겨준다

피부 노폐물이나 먼지가 땀구멍을 막으면 염증을 일으키고 가려움증도 심해진다. 목욕을 시킬 때 유아용 비누를 사용해 피부노폐물을 깨끗이 씻긴다. 보습력이 강한 비누를 사용해야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
출처 : 제일병원 임신출산 육아대백과(비타북스)’ 내용 중에서
임신수유중 약물복용, 계획임신 상담실 http://m.mothersafe.or.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