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임신부들이 분만 다음으로 호소하는 가장 큰 고통이 바로 입덧이다.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내 첫 임신부 입덧치료제를 허가함에 따라, 입덧으로부터의 고통을 크게 줄여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이 치료제는 캐나다, 미국 등에서 이미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는 약제지만, 아직까지 국내에 도입되지 못했었다이에 임신부·태아 유해물질 전문가들은 지난 4일 열린 ‘2016 생식독성연구 및 마더리스크 최신경향심포지엄에서 치료제 안전성 부분을 조명하며, “이 입덧치료제(디클렉틴: Doxylamine succinate 10mg + Pyridoxine hydochloride 10mg)는 임신부들이 복용해도 안전한 약물임을 공식적으로 확인시켰다.

연자로 나선 제일병원 산부인과 한정열 교수(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장)이미 FDA(미국 식품의약국)에서는 약물에 대한 안전성에 문제가 없음을 발표한 바 있으며, 지난 2013년 입덧 치료를 위해 승인된 제품이다라고 설명했다아울러 그는 이 치료제는 미국, 캐나다에서 3,300만명 이상의 임부가 사용해온 보편적이고 안전한 성분으로, FDA로부터 임부 투여 안전성 약물 A등급을 받았고, 미국 산부인과학회는 식이요법이나 라이프사이클의 변화로 반응이 없는 입덧의 경우 1차 치료제로 이 약물 사용을 권장하고 있다며 안심하고 복용해도 된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산과 전문의들은 심한 입덧으로 인한, 체중감소와 전해질 불균형이 오히려 임신부와 태아에게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가 제일병원 등 전국 4개의 거점병원(20151~3)을 방문한 임산부 51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임산부의 80.7%가 입덧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매스꺼움이 하루 6시간 지속되고, 헛구역질 7번 이상 하는 입덧 환자도 각각 24%16%로 나타났으며 10%정도는 구토를 5회 이상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교수는 현재도 상당히 많은 수의 임신부들이 입덧으로 직장을 그만두고, 최악에 인공유산을 선택하는 경우도 빈번할 뿐 아니라, 임신 중 입원하는 원인 가운데 세 번째로 꼽힐 정도로 입덧으로 인한 사회적, 경제적 손실이 크다고 주장했다또한 임신 중 체중 감소는 엽산 부족으로 연계되며, 이는 태아 기형 및 성장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무조건 적으로 입덧을 참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이다.
다만 한 교수는 입덧은 임신부의 개개인에 따라 각기 다른 양상으로 나타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의료진과 상의하여서 자신에게 맞는 입덧 치료법을 적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메디파나뉴스 2016.09.0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