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tyimagesbank_a8483630_s

 

 

임신 6개월 전

여성의 임신 능력은 30대부터 줄어들어 30대 후반에는 급속도로 떨어지며 40대 후반에 이르면 거의 사라지게 된다. 남성도 마찬가지다.
남성도 나이가 들수록 임신 능력이 급속히 떨어진다. 때문에 고령임신을 계획하는 부부라면 남녀 모두 임신 전에 병원을 방문해 임신에 장애가 되는 위험 요인이 있는지 충분한 검사와 상담을 받을 필요가 있다. 상담 뒤에 배란일을 맞추어서 임신을 시도하였고, 만약 4~5개월의 노력에도 임신이 되지 않는다면 다시 병원을 방문해 전문적인 치료 방법에 대해 상담받는다.

고령임신부일수록 더욱 신경 써야 하는 부분 중 하나는 바로 체중 관리다. 비만이나 과체중은 여성호르몬의 균형을 깨뜨려 배란 장애의 원인이 되고 임신 가능성을 저하할 수 있다. 적정 체중을 유지해 난소의 건강에 이상이 없도록 노력해야 한다.

임신 3개월 전

임신 3개월 전부터 산전 검사를 통해 건강 상태를 미리 체크한다.
B형 간염, 성병, 유방암, 풍진, 자궁경부암, 빈혈 등에 대해 검사한다.  고령 임신의 경우에는 남편의 건강관리도 매우 중요하다.
남성도 35세부터 정자 수가 감소하고 정자의 운동성도 떨어져 난자가 있는 곳까지 도달하지 못할 확률이 높아진다.
따라서 엄마뿐 아니라 아빠의 건강도 미리 챙긴다.
정자는 수정되기 약 3개월 전부터 만들어지므로 임신을 계획한다면 최소 3개월 이전부터 건강한 정자를 위해 준비해야 한다.
부부 모두 흡연, 음주, 스트레스를 피하고 아연이나 엽산, 비타민 C 등이 함유된 종합비타민제를 복용한다.
고령임신일수록 기형아 출산의 위험이 높으므로 임신 3개월 전부터 예방적 차원으로 엽산을 충분히 섭취한다. 엽산의 용량은 하루 0.4㎎으로 임신 전 3개월부터 임신 후 3개월까지 복용한다. 이전에 기형아를 출산한 경험이 있다면 예방 용량의 10배인 4㎎을 복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임신 중

임신이 확인된 고령임신부는 빈혈, 소변, 간염, 매독, AIDS, 혈액형, 풍진, 자궁경부암 등의 검사를 받는다. 아울러 병원에 갈 때마다 혈압과 몸무게를 측정하고, 초음파로 태아 크기 및 심장박동을 확인한다. 초기 착상이 불완전한 12주 이내는 1~2주 간격으로 진료를 받고 이후 7개월 동안은 4주마다, 8~9개월은 2주마다, 마지막 달은 1주마다 진찰을 받아야 한다.

10~12주가 되면 태아 목둘레를 측정하고, 16~18주에는 기형아 여부를 판단하는 쿼드 검사를 받는다. 16~20주 사이에 양수 검사를 시행하는데 이를 통해 다운증후군 등의 염색체 이상 진단이 가능하다. 20주경에는 정밀 초음파로 태아의 기형 여부와 성장, 태반 이상 등을 확인한다. 24~28주에 이르면 임신성 당뇨병 선별 검사를 받아야 한다. 임신 30주 이후에는 태아의 골격계 기형과 성장 지연아를 진단하는 말기 초음파, 임신 36주에는 빈혈 및 심전도 등의 임신 말기 검사 등을 시행한다. 임신 중 체중 증가량은 약 13㎏를 권장한다.

일주일에 3~4회 하루 30~40분 정도 걷기 운동을 한다. 수영이나 요가, 아쿠아로빅 등도 꾸준히 하면 도움이 된다. 하지만 임신성 고혈압, 심한 심장 질환 같은 합병증이 있는 경우에는 전문의와 상의 후 운동을 한다.

출산 준비

나이가 들면서 골반 관절의 유연성이 떨어지고 자궁경부가 굳어져 진통 시간이 길어지고 난산할 위험이 높다. 산모의 연령이 높을수록 임신에 대한 걱정과 스트레스도 많아 분만 자체에 대한 걱정이 많아지는 것이 사실. 특히 고령에 초산인 경우 자연분만율이 떨어지게 된다. 그렇다고 자연분만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제왕절개술을 시행해야 하는 합병증이나 증상이 없는 이상 자연분만을 시도하는 것이 원칙이다.

* 출처 : 제일병원 ‘임신출산 육아대백과(비타북스)’ 내용 중에서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