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5세 이상 고령임신부 태아염색체 이상확률 3.1%
– 산전 선별검사에서 이상 소견 동반 시 10.6%로 껑충
– 염색체 검사 전 반드시 전문의에게 적절한 유전상담 받아야

고령임신부가 산전검사에서 이상 소견이 동반도리 경우 태아 기형아 확률은 10명 중 1명꼴로 크게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일병원 연구에 따르면, 출산 당시 나이가 35세 이상인 고령 임신부의 경우, 태아 염색체 이상의 확률은 나이 자체만을 기준으로 했을 때는 3.1% 이지만, 다른 염색체 이상의 선별검사에서 이상 소견이 동반된 경우에는 태아 염색체 이상이 10.6%로 3배 이상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최근 늦은 결혼으로 고령 임신부의 비율이 증가하는데, 의학적으로 35세를 기점으로 난자의 상태가 저하되어 수정 시 염색체 이상을 초래하여 다운증후군을 포함한 기형아 출산율이 높아집니다. 때문에 많은 고령 임신부들은 임신 초기 부터 태아 염색체 확인을 위한 양수 검사시행여부를 두고 고민에 빠집니다.

그렇다면, 양수 검사를 받은 고령 임신부 중 실제로 태아의 염색체 이상이 확인된 경우는 얼마나 될까요?

제일병원이 2015년에 태아 엽색체 검사를 받은 임신부 902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혈액이나 초음파를 이용한 선별검사에서는 이상이 없었지만,  고령임신 이유로만 검사를 받은 임신부 중 태아 염색체 이상으로 진단된 확률은 3.1%(11명/351명)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반면, 고령임신 외에 △태아 목덜미투명대 증가(20%)  △모체 혈액선별검사 고휘험군(5.2%)  △태아 초음파검사 이상(16.6%)  △가족력 및 기타(16.6) 등 선별검사에서 이상 소견이 추가로 동반된 경우, 태아 염색체 이상은 10.6%(14명/132명)로 3배 이상 크게 증가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제일병원 주산기과 류현미 교수는 “35세 이상 고령임신이면서 산전 선별검사에서 고위험군 소견이 관찰된 임신부의 경우 가급적 태아 염색체 검사를 받아볼 것을 권고한다”며 “검사 전 후에 전문의에게 적절한 유전상담을 받아 볼 것”을 조언했습니다.

한편, 류현미 교수는 안전성 문제와 관련해 “제일병원에서 3년 간 4,356명을 대상으로 양수검사 후 유산율을 추적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0.1%로 미국산부인과학회가 공식 발표한 결과보다도 낮게 조산된 바 있다”며 경험이 많은 전문의에 의해 시행된다면 안전한 검사법” 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출처 : 제일병원 뉴스레터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