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당일

회복실로 옮겨진 뒤 마취에서 깨어나길 기다린다. 2시간 정도 혈압과 맥박, 출혈 정도와 소변량을 체크한다. 의식이 정상이고 이상이 없으면 입원실로 옮겨진다. 마취가 풀리면서 수술 부위 통증이 느껴진다. 수술 전 삽입한 도뇨관은 1~2일 정도 빼지 않고 그대로 둔다.
자연분만 산모처럼 적색 오로가 나오기 시작한다. 출산 후 자궁 수축을 위해 자궁수축제를 맞는다. 이로 인해 후진통이 시작되어 밤새 통증을 호소할 수 있다.

산모의 할일

● 잠을 충분히 잔다.
● 배 위에 모래주머니를 4시간 정도 올려놓는다. 상처 부위가 잘 아문다.
● 마취가 풀려 통증이 심하면 진통제를 맞는다.
● 기침을 해 가래를 뱉는다. 폐의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
● 물수건으로 입술을 적신다. 수술 후에는 물을 마실 수 없어 입이 바짝 마른다.
● 힘들지 않으면 젖을 물려본다.

출산 2일째

수술 다음 날까지는 금식인 경우가 많아 부족한 영양분을 수액으로 공급받는다. 필요시 항생제와 진통제 처방을 받는다. 수술 시 출혈이 많아 빈혈이 올 수 있으니 혈액 검사를 받는다. 도뇨관을 제거하고, 염증 예방을 위해 수술 부위를 잘 소독한다. 모유수유를 위해 유방 마사지를 한다.

산모의 할일

● 초유가 나오면 아기에게 먹인다.
● 도뇨관을 제거하면 천천히 걸어본다. 가스 배출에 도움된다.
● 가스가 배출되면 미음부터 먹는다.
● 수술 부위를 꼼꼼히 소독하고 물이 들어가지 않게 한다.
● 유방 마사지를 한다.

출산3일째

대부분 가스가 나와 식사가 가능해진다. 도뇨관을 뺀 후 활동하기 편해진다. 자궁이 아직은 커서 복부를 밀기 때문에 일어서거나 복부에 힘을 주면 수술 부위가 아프다. 걸어 다닐 때 복대를 하면 복부를 지지해주므로 복부 통증과 허리 통증에 도움이 되기도 한다. 보행기를 이용해 걷기 운동을 하는 것도 좋다.

산모의 할일

● 하루 8회 이상 모유수유한다. 수유실을 이용하거나 모자동실인 경우에는 아기를 데려와서 수유를 한다.
● 유방 마사지를 한다.
● 본격적인 식사를 시작한다. 미음, 죽, 밥 순서로 먹는다.
● 걷는 운동량을 늘리고, 힘들면 보행기를 이용해 걷는 연습을 한다.

출산4일째

적색에서 갈색 오로가 나오고, 수술 부위 통증이 점점 나아진다. 걷는 것이 전보다 한결 편해져 보행기 없이 천천히 걸을 수 있다. 자연분만 산모처럼 수유 후 남은 젖은 짜내고 유방 마사지를 꾸준히 한다.

산모의 할일

● 보행기 없이 걷는 연습을 한다.
● 컨디션이 좋으면 스트레칭 등 가벼운 운동을 시작해본다.
● 수유 후 남은 젖은 짜낸다.

*출처 : 제일병원 임신출산육아대백과 중에서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