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적으로 비만은 몸 속의 지방(체지방)이 증가된 상태다. 비만의 정의는 몸무게(kg)를 키의 제곱(㎡)으로 나눈 체질량지수(BMI)를 이용하는데 한국인의 경우 체질량지수가 23이상을 과체중, 25이상인 경우를 비만이라고 정의한다. 특히 건강과 직결되는 복부 비만은 허리둘레를 측정하여 추정할 수 있는데 우리나라의 경우는 허리둘레가 남자 90cm이상, 여자 85cm이상을 복부비만으로 정하고 있다. 비만 중에서도 이 복부비만이 내장 지방과 비례하기 때문에 위험 및 사망률이 높아진다. 이와 반면에 지방이 주로 하체에 축적된 비만은 여성형 비만이라고 하며 여성에서 흔하고 합병질환에 걸릴 확률이 비교적 낮다.

비만은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호흡기질환, 암 발생 그리고 심혈관 질환의 발병위험을 급격히 증가시키는 중요한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다. 복부비만에는 피하지방과 내장지방으로 나누는데 특히 내장형 복부비만이 있으면 관상동맥질환의 위험인자들로 알려진 당불내성 혹은 당뇨병, 고혈압, 이상지혈증(높은 중성지방, 좋은 HDL 콜레스테롤치의 저하), 통풍, 혈액응고이상 등이 함께 발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밖에도 복부 비만은 안드로겐의 영향을 증가시키므로 월경이상과 난임의 중요한 원인이 되며 다낭성난소증후군 환자의 경우 체중을 줄이면 월경 이상과 호르몬 이상이 호전된다.

 

또한 비만한 남녀에서 수면무호흡증은 흔한 문제이다.

특히 복부비만과 목 크기가 폐색성 수면무호흡증과 연관되어 있다. 이것은 누운 자세에서 상기도가 좁아지기 때문이며 심한 경우에는 급사를 초래할 수도 있다. 다행스러운 사실은 비만은 잘 관리하면 예방과 치료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즉 초기체중의 5~10%만 줄이더라도 복부지방의 내장지방이 30% 줄게 되어 제2형 당뇨병이나 심혈관 질환의 발생을 늦추거나 예방할 수 있다.

비만관리의 원칙은 에너지 섭취의 감소와 에너지 소비의 증가다.

비만은 그 자체가 만성적이고 재발하는 특성을 지닌 질환이므로 감소된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체중조절을 위해서는 유산소 운동이 권장되며 저충격 운동이 좋다. 걷기, 산책, 자전거타기, 고정식 자전거, 수영 등의 저충격 운동을 하도록 하며 달리기, 점프, 줄넘기와 같은 고충격 운동은 삼가도록 한다. 운동을 처음 시작하는 경우 1주일에 3회에서 시작하여 2주 간격으로 점차로 늘려 5회이상 하도록 한다.

 

약물치료를 살펴보면
체중조절 약물은 비만을 완치시키지 못하므로 복용 중단 시 체중이 다시 증가될 수 있음을 염두에 도고 각 개인에 맞는 장기적인 비만관리 전략의 일부로 고려되어야 한다. 또한 약물의 부작용과 비만 지속시의 합병증의 위험을 비교하여 투약여부를 결정해야 하기 때문에 전문가와 상담을 통해 환자에게 안전하고 효과적임이 입증된 경우에만 지속해야 한다.

체중조절 약물에는 중추신경계에 작용하여 행동 및 식욕 등에 영향을 주는 약물과 말초에 작용하여 위장관 등에서 흡수를 방해하거나 포만감을 높이는 약물로 크게 분류될 수 있으며 각개인에 맞는 약제를 적절히 선택하여 사용한다. 현재 공인된 약물 치료는 식사, 운동, 행동 치료와 병행할 때 최대 효과를 거둘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앞으로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서 우리 모두 비만의 예방과 치료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글 = 박은정 단국대학교 의대 제일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