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유수유 트러블 해결방법

1. 모유량이 부족할 때

젖은 아기가 빠는 만큼 만들어지고 엄마 몸은 아기가 필요로 하는 만큼 모유를 만들어낸다.
우선 수유 자세가 올바른지, 아기가 젖을 충분히 깊숙이 물고 빠는지를 점검한다. 모유량이 부족할수록 더 자주 아기에게 젖을 물리고, 한 번 먹을 때 양쪽 젖을 충분히 먹도록 해야 하며, 남은 젖은 남김없이 짜낸다.

2. 모유량이 넘칠 때
수유하기 전에 모유를 미리 조금 짜내고 물리면 아기가 좀 더 편안하게 젖을 빨 수 있다. 모유량이 많을 때는 한쪽 젖만 집중적으로 물린다. 이렇게 하면 차츰 젖양이 줄어들게 되는데, 모유량이 줄어들어 먹이기 적당한 수준이 되면 그땐 한 번에 양쪽 젖을 번갈아 물린다.

3. 함몰유두, 편평유두일 때
분만 후 아기에게 젖을 자주 물려 젖 빠는 연습을 충분히 하면 유두 모양도 교정되고 아기도 엄마 젖에 익숙해진다. 젖 물릴 때 유방을 약간 뒤로 잡아당기면 유두가 튀어나와 아기가 물기 편하다. 함몰유두나 편평유두의 경우 젖을 미리 약간 짜서 가슴을 부드럽게 만든 다음 아기에게 젖을 물린다.

4. 유두가 너무 커서 아기가 힘들어할 때
자꾸 젖을 물리다 보면 아기가 엄마의 가슴에 적응하고, 아기가 자라면서 빠는 힘이 강해지고 입도 커져서 금방 무리 없이 젖을 빨 수 있게 된다.

5. 유두가 헐었을 때
유두에 상처가 나는 것은 젖을 물리는 자세가 잘못 되었기 때문이다. 아기가 유륜까지 깊숙이 물지 못하고 유두만 물고 빨았을 때 상처가 쉽게 생긴다.
젖을 짜서 유두에 바르고 공기 중에 노출해서 말리도록 한다.

6. 젖몸살이 났을 때
젖몸살이 났을 때는 아기가 직접 젖을 빠는 것이 가장 좋은 해결책이다. 수유 후 남은 젖은 유축기로 남김없이 짠다. 젖몸살을 방치하면 유선염으로 발전할 수 있으므로 초기에 풀어줘야 한다.

7. 젖몸살로 가슴에 열이 나고 통증이 심할 때
찬물을 적신 수건이나 양배추 잎을 차갑게 해서 찜질을 하면 통증이 줄고 열이 내려간다. 양배추는 굵은 심 부분을 제거하고 유두 부분은 구멍을 낸 후 통째로 가슴에 붙인다. 이 방법은 오랜 기간 사용하면 모유량이 줄어들 수 있으므로 열이나 통증이 심할 때만 사용한다.

8. 제왕절개로 출산했을 때
수술 부위 때문에 앉아서 수유하기가 힘들므로 누워서 먹이는 것이 좋다. 침대의 난간을 올리고 등과 무릎 사이에 베개를 놓으면 자세를 잡는 데 도움이 된다. 앉은 자세에서 수유할 때에는 럭비공처럼 아기를 옆구리에 끼고 먹이는 자세를 취하면 수술한 부위에 통증이 덜하다.

* 출처 : 제일병원 ‘임신출산 육아대백과(비타북스)’

상담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