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알아두어야 할 신생아 생리적인 특징

 

1. 신생아 체온은 36.7~37.4

신생아의 체온은 어른보다 0.5∼1℃가 높다.
체온조절기능이 발달되어 있지 않아 온도 변화에 민감하다. 방안 공기가 조금이라도 높으면 금방 체온이 올라가고, 반대로 조금만 추워져도 곧 떨어지므로 온도 조절에 신경을 써주어야 합니다.

 

2. 갓 태어난 아기는 하루 20시간 이상 잠을 잡니다. 

2∼3시간 정도 자고 나서 젖을 먹고 다시 자는 것을 밤낮의 구별이 없이 반복하며, 밤낮이 뒤바뀌는 경우도 흔합니다. 그러나 낮에 자고 밤에 자지 않는다고 해서 크게 문제될 것은 없으며, 백일을 전후해 수면습관이 안정되어 밤낮을 구분하게 됩니다.

 

3. 신생아 호흡과 맥박

아기의 호흡은 복식호흡으로, 막 태어났을 때는 호흡조절 기능이 미숙해 몸을 움직인 다던가 운다던가 해도 호흡수가 빨라지는 등 불규칙합니다. 그러나 2∼3일이 지나면 1분에 40~50번 정도로 안정됩니다. 맥박도 어른에 비해 2배 가까이 빠른 1분에 120번 정도입니다.

 

4. 신생아는 34일 동안 짙은 녹색의 태변을 봅니다. 

신생아의 장기는 기능적 으로 아직 완벽하지 못한 상태이기 때문에 장내의 탄수화물을 분해시키는 효소가 일시 적으로 부족해 발효작용을 함으로써 장내를 산성으로 만들어 변의 색깔이 녹색이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점차 노란색의 묽은 변으로 변합니다.

 

5. 신생아 딸꾹질, 재채기

신생아가 가지고 있는 대표적인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데, 대개 딸꾹질은 서둘러 젖을 먹일 때 잘 합니다. 따뜻한 설탕물 또는 끓여서 식힌 물을 먹이면 가라앉는 경우가 많습니다. 재채기도 마찬가지로 조금만 바람을 쏘여도 합니다.

6. 신생아 황달

생후 아기의 간은 미숙한 상태이므로 노란색 물질인 빌리루빈을 완전히 제거하지 못해 아기가 태어난 직후 며칠 동안 아주 약한 황달증세를 보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생리적인 황달은 대개 생후 3~4일경에 나타나 5~7일 정도 지나면 괜찮아집니다.  하지만 병적인 황달은 전문의를 찾아 집중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상담실
후원하기